제로페이, 출시 1년3개월 만에 가맹점 40만개 돌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로페이, 출시 1년3개월 만에 가맹점 40만개 돌파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사장 윤완수)은 제로페이 가맹점이 40만개를 넘어섰다고 26일 밝혔다.

2018년 12월 서비스를 개시한 제로페이는 은행 앱과 간편결제 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직불 결제 수단이다. 출시 1년 3개월 만에 40만4924개 가맹점 확보에 성공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언택트 결제 방식이 선호되면서 골목상권, 전통시장을 비롯해 편의점, 제과점, 학원, 약국 등 제로페이 가맹점에서 결제 활용이 큰 폭 증가했다. 또 각 지자체에서 지역경제와 소상공인 매출 증대를 위해 발행하는 모바일 지역 상품권도 가맹점 증가에 일조했다.

업종별 가맹 현황을 살펴보면 소매업이 16만여개로 가장 많았고, 음식·주점업이 11만여개, 기타 개인 서비스업이 2만8000여개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18만여개로 가장 많았고, 경상남도 4만4000여개, 경기도 4만여개, 부산시 3만3000여개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각 자치구 제로페이 가맹점서 사용이 가능한 서울사랑상품권은 15% 할인에 5% 결제 캐시백까지 받을 수 있어 초기부터 큰 인기를 불러모았다.

윤완수 한국간편결제진흥원 이사장은 “제로페이 가맹점 40만개 돌파는 제로페이 인프라가 시장에 연착륙 하고 있다는 신호”라며 “기존 목표였던 연내 50만개 가맹 모집은 상반기 내 조기달성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