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올해 경영 불확실성 크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사진= SK이노베이션 제공]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사진= SK이노베이션 제공]>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올해 경영 환경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 사장은 26일 서울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제13기 정기주주총회에 참석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세계 경기 침체와 주요 제품 수요 감소가 예상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총력 대응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 사장은 “회사 설립 이래 수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장해 온 DNA가 있다”면서 “구성원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전대미문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한 단계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SK이노베이션 이사회 내 인사위원회는 그가 배터리·소재 등 신규 사업을 안정 운영하고, 사업 가치를 극대화할 것으로 평가했다. 또 외교·통상 전문가인 김종훈 사외이사를 신규 선임, 해외 사업에 힘을 보탰다. 유정준 기타비상무이사도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SK이노는 작년 영업이익이 1조2693억원을 기록했다고 보고했다. 업황 악화에서도 비교적 선방했다는 평가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