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 이끌 '실감콘텐츠 정책협의회'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 실감콘텐츠산업 육성 방안 논의를 위해 제1차 실감콘텐츠 정책협의회(이하 협의회)를 31일 개최(영상회의)했다고 밝혔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차관(오른쪽)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 실감콘텐츠산업 육성 방안 논의를 위해 제1차 실감콘텐츠 정책협의회(이하 협의회)를 31일 개최(영상회의)했다고 밝혔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차관(오른쪽)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실감콘텐츠 산업 활성화를 이끌 실감콘텐츠 정책협의회가 출범했다.

실감콘텐츠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실감 기술을 적용한 디지털 콘텐츠로, 경제·사회 전반에 걸친 혁신 도구로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 부처와 민간 전문가가 머리를 맞대는 만큼 산업 다방면에서 시너지가 기대된다. 본지 3월 16일자 10면 참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 실감콘텐츠 산업 육성 방안 논의를 위해 '제1차 실감콘텐츠 정책협의회'(이하 협의회)를 31일 개최(영상회의)했다.

협의회 개최는 지난해 관계 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실감콘텐츠 산업 활성화 전략(2019~2023)' 후속 조치다. 실감콘텐츠가 공공·산업·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돼 범정부 추진 체계를 구축하고, 민간 참여를 통해 국가 역량을 결집한다.

협의회는 장석영 과기정통부 2차관(위원장)과 문화체육관광부·산업통산자원부·기획재정부·국방부 등 주요 부처 정부위원, 업계·학계 민간위원 등 약 20명으로 구성됐다.

첫 회의에서는 2019년 중점 과제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올해 실감콘텐츠 산업 활성화 실행계획을 논의했다. 정부는 올해 관계 부처 합동으로 2677억원을 투입하는 등 실감콘텐츠 산업 본격 육성에 나선다.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가 1년을 맞았고 코로나19 사태로 '언택트'가 주목받으면서 어느 때보다 실감콘텐츠에 대한 관심도 높다.

정부는 국방·문화·교육·산업 등 공공 부문에서 대규모 실감콘텐츠 프로젝트 추진, 신수요를 창출한다. 홀로그램과 VR·AR 디바이스 등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5G 실감콘텐츠 제작·테스트 인프라를 구축·운영한다.

산업 성장 지원과 생태계 조성을 위해 중소·벤처 성장지원 펀드를 조성하고, 규제 개선을 추진한다. 실감콘텐츠 전문 인력 양성도 확대한다. 협의회는 이 같은 전략 추진을 위한 부처별 협력과 기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민간위원은 산업 현장 건의·애로사항을 전달하고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을 제언했다.

정부는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2020년 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 실행 방안을 보완·구체화한다. 인재 양성 및 규제 개선 등 세부 분야별 후속 정책을 수립하고, 내년 대규모 실감콘텐츠 다부처 협업 과제 발굴을 위해 부처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장석영 과기정통부 차관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민·관 투자 확대를 통해 실감콘텐츠 서비스 기반이 마련되고 있다”면서 “다양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올해 안에 가시 성과를 창출하고, 실감콘텐츠 분야가 5G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 전략'에 따르면 세계 실감콘텐츠 시장은 오는 2023년에 약 411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유럽, 중국, 일본 등은 국가 차원의 선도 투자로 실감콘텐츠 핵심 기술 확보에 나섰다.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 구글,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들도 시장 선점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였다.

우리나라는 디바이스 일부 분야를 제외하고는 산업 경쟁력이 글로벌 수준에 뒤처진 것으로 평가된다. 콘텐츠의 양과 질 부족은 물론 전문 기업과 인력·투자도 미흡한 실정이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 이끌 '실감콘텐츠 정책협의회' 출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