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아텍, 살균자율주행로봇 '인아케어4.0' 출시… 99.9% 살균시험 통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인아텍이 살균자율주행로봇 '인아케어 4.0(INACARE 4.0)'을 출시, 강력한 살균 능력으로 이목을 끌고 있다.

인아그룹 계열사 인아텍(대표 신동혁)은 독자 특허기술 '로봇살균장치'를 접목한 '인아케어 4.0' 살균시험 성능 시험을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 의뢰한 결과 99.9% 살균 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았다고 1일 밝혔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은 시험실에서 1.5m 거리를 두고 단파장 자외선(UVC)를 시료에 조사했을 때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항생제내성세균(MRSA), 폐렴균 등을 99.9% 살균하는 것으로 시험 성적서를 작성했다.

인아텍은 옷이나 물건을 햇볕에 자연 소독하는 현상에 착안, UVC를 이용한 '로봇살균장치' 기술을 특허출원했다. 인아텍은 살균자율주행로봇 '인아케어 4.0'을 상용화했다.

인아텍 관계자는 “자외선으로 DNA 구조를 분해해 바이러스, 박테리아 등 유해한 유기 미생물을 99.9% 제거하고 확산을 예방한다”면서 “기기 상부에 자외선 방출 모듈이 장착돼 물체를 전방위 소독할 수 있고 171㎝ 길이로 높은 벽면까지 쉽게 소독한다”고 전했다.

옵션으로 자외선(UV)램프 상단에 4방향 액상용 초미립자 분사노즐을 설치해 약액 살균소독도 가능하다. 99.999% 강력 살균이 가능한 액상 살균액은 인체 무해하고 UV와 이중 살균처리로 완벽한 소독 효과를 자랑한다.

기기 하부는 4축 이동바퀴로 자율주행이 가능하며 3시간 충전으로 최대 8시간까지 작동한다. 시간당 5.4㎞를 이동하고 소독 공간을 10분 이내에 효과적으로 살균한다. 살균소독 중에는 접근금지 안내방송을 하고 와이파이 통신을 통해 원격제어가 가능하다.

사용자가 앱을 작동하면 '인아케어 4.0'이 자동으로 작업 공간에 도착한다. 지시대로 소독을 마치면 스스로 다음 위치로 이동해 작업을 수행하고 완료 후에는 보고서도 작성한다.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기 때문에 의료기관, 요양시설, 학교, 어린이집, 식당, 사무실, 전시회장 등 살균소독이 필요한 다양한 장소에 활용할 수 있다.

신동혁 대표는 “'인아케어 4.0'을 활용하면 현재 유행 중인 코로나19를 비롯해 앞으로 발생 가능한 향후 감염병을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인아텍만의 기술력과 다양한 제품을 토대로 스마트팩토리 등 미래 산업 기술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살균자율주행로봇 인아케어(INACARE) 4.0 제품 모습
<살균자율주행로봇 인아케어(INACARE) 4.0 제품 모습>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