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해외 원전해체 현장에 첫 인력 파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과 데이비드 해리스 키넥트릭스 사장이 원전해체협력 MOU를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과 데이비드 해리스 키넥트릭스 사장이 원전해체협력 MOU를 맺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캐나다 원자력엔지니어링 업체 키넥트릭스와 국내 원전해체 전문인력을 파견하는 '캐나다 해체 엔지니어링 지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우리나라 원전해체 전문가가 해외로 파견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키넥트릭스는 한수원이 수행한 원성1호기 압력관 교체·설비개선 공사의 기술성을 높이 평가했고, 한수원이 관련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면서 양사 계약이 성사됐다.

이번 계약으로 한수원 직원 등 원전해체 전문가 5명은 향후 1년 동안 캐나다 브루스원전·피커링원전·달린턴원전 등 중수로 해체 현장에서 해체폐기물 관리, 공정사업 개방 등 업무를 수행한다. 이들 전문가는 키넥트릭스로부터 일정 보수를 받는다.

양사는 중수로 해체사업 역량을 한층 끌어올리는 것은 물론, 향후 글로벌 시장에 공동 진출할 수 있는 미래사업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강신섭 한수원 원전사후관리처장은 “한수원은 이번 협력을 토대로 국내 중수로 해체역량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과 유사사업 수주에서 우위를 점해 해외 판로확대 등 국내원전 해체산업생태계 육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