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보유비율 1위는 '러시아'...차일들리 설문조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상자산 보유비율 1위는 '러시아'...차일들리 설문조사

국민들이 디지털(가상) 자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국가는 러시아로 나타났다.

블록체인 스타트업 차일들리가 전 세계 디지털 자산 이용자 88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1개 이상 디지털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한 러시아 이용자가 28%로 1위를 차지했다. 태국은 22%, 터키 19%로 뒤를 이었다. 아르헨티나, 프랑스, 이탈리아도 15%이상 디지털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했다.

흥미로운 국가별 성향도 조사됐다. 이스라엘의 경우 '11개 이상의 디지털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한 이용자가 7%에 머문 반면 26% 응답자가 '단 1개의 디지털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와는 상반된 이용자 성향을 보였다. 이 밖에 알제리, 모로코, 이집트 등의 북아프리카·중동지역 국가도 보수적인 보유 성향을 나타냈다.

김은태 차일들리 대표는 “디지털 자산 투자나 소비경향에 대한 지역적 차이의 경우 국가별 금융 인프라, 디지털자산 정보 수준, 경제환경, 관련 법적 장치 등 여러 복합적인 환경적 요소를 고려해야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