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기자협회 10대 회장에 이승용 모터매거진 편집국장 선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승용 한국자동차기자협회 회장.
<이승용 한국자동차기자협회 회장.>

이승용 모터매거진 편집국장이 한국자동차기자협회 10대 회장으로 선임됐다. 홍대선 전 회장(한겨레신문)은 협회 이사 겸 고문으로 추대됐다.

이승용 신임 회장은 지난 2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열린 '2020년 정기총회'에서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 회장은 20여년 이상 모터매거진 등 자동차 전문지에 몸담아왔으며, 2014년부터 6년 동안 올해의 차 선정위원장을 역임했다.

협회 부회장에는 최석환 머니투데이 차장, 올해의 차 선정위원장에는 류종은 한국일보 기자가 각각 선임됐다. 이외에도 이사 3명, 감사 1명, 대외협력·윤리·여성 분과위원장 각 1명, 간사 1명 등 협회 집행 임원이 선임됐다. 임원의 임기는 2023년 정기총회까지이다.

이승용 회장은 “올해로 출범 10주년을 맞는 자동차기자협회가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따른 자동차 산업의 주요 화두에 관해 토론할 자리를 마련해 해답을 모색하고, 달라진 시대에 견고한 소통의 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54개 매체를 회원사로 두고 있으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명이 활동하고 있다. 매년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올해의 차(COTY)'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