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1Q 매출 2823억으로 전년比 8%↑…선택·집중으로 2분기도 호조세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화시스템(대표 김연철)이 연결재무제표 기준 2020년 1분기 매출액 2823억원, 영업이익 109억원, 당기순이익은 96억원을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17억원(8%) 증가, 영업이익은 8억(-7%) 감소, 당기순이익은 5억(5%) 증가한 수치다. 회사는 코로나 19 사태로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에서도 전반적으로 예년 실적 수준을 유지하며 선방한 것으로 평가했다.

한화시스템은 1분기 방산 부문에서는 군사용 정찰위성 개발 '425사업' SAR(고성능 영상레이다) 위성 탑재체 개발, 피아식별장비(IFF) 모드 5 성능개량 등 개발사업과 천궁 다기능 레이다 양산사업 등 대형 사업에 집중했다.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에서는 인공지능(AI) 기반 자동차 수리비 자동견적 시스템 'AOS 알파' 구축사업을 필두로 금융과 보험산업 언택트(비대면) 서비스를 활성화 하며 특화 기술력과 솔루션 제공 연속성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시스템은 2분기에도 방산 부문 개발·양산사업 확대와 ICT 부문에서 AI 플랫폼과 블록체인 서비스 사업을 지속 수주하며 매출 증가와 수익성 개선을 도모할 예정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 사태 속에서도 1분기 실적은 당초 계획한 사업목표를 차질없이 달성했다”면서 “산업과 시장 불안 속에서도 선제적으로 유동성 확보와 수익성 방어에 집중했으며 앞으로도 선택과 집중을 통한 핵심사업 비중을 확대하며 내실화 추구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