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시큐리티, 탈중앙 신원확인 솔루션 '매직DID'로 비대면 인증보안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증보안 전문기업 드림시큐리티(대표 범진규)는 분산ID(DID) 솔루션 '매직DID'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매직DID는 대부분의 블록체인 플랫폼에 적용 가능한 호환성 높은 분산ID 솔루션이다. 기존 분산ID 기술이 대부분 서비스 형태로 제공되며 특정 블록체인만 사용해야 하는 것과 대조된다. 또 W3C의 DID 표준 규격을 준수하며 암호기술을 바탕으로 공공서비스에서 요구하는 국가용 암호모듈검증(KCMVP) 기술을 적용해 보안성을 한층 강화했다.

매직DID 핵심기술은 드림시큐리티가 2018년부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과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개발과제 'O2O 서비스를 위한 무자각 증강인증 및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는 블록체인 ID 관리 기술 개발' 를 통해 확보했다.

이 과제는 O2O 서비스 환경에서 추출한 바이오(얼굴) 정보와 프라이버시가 보호되는 분산ID를 연결해 무자각 상태에서 사용자를 인증하는 분산 신원 증명 기술이다. 연구 마지막 단계로 올해에는 공동연구기관과 협력해 '자기 주권형 분산ID 기반의 구매 실증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편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분산ID기술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 공공선도 및 민간주도 시범사업' 중 올해 시작된 △디지털 증거 관리 플랫폼(경찰청) △자율주행차 신뢰 플랫폼(세종시) △디지털공공서비스 플랫폼(경남) 사업 등이 분산ID 기술을 기반으로 한다. 또 정부는 17억6300만원 규모의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신분증 서비스 구축 사업'도 올해 공무원증을 시작해서 장애인등록증, 운전면허증 등으로 범위를 확대하고 2022년까지 국가 신분증 발급 관리체계를 DID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달 중 '블록체인 확산 전략(가칭)'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 이를 통해 블록체인 선진국과 기술 격차를 좁히기 위한 정부 정책이 가시화되면 분산ID 기술 확산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우정민 드림시큐리티 블록체인응용개발부 이사는 “매직DID는 고객이 업무환경에 적합한 블록체인을 선택해 독자 분산ID 체계를 구축하고자 할 때 최적 선택이 될 수 있다”면서 “매직DID출시로 이용자 개인정보 관리 주체가 서비스 제공자에서 개인으로 옮겨가는 인증체계의 근본적 변화의 흐름을 선도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