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빌 게이츠 투자 받아 감염병 대비 솔루션 개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변형균 KT AI·빅데이터서비스담당 상무(왼쪽 두 번째)와 댄 와튼도프 빌&멜린다게이츠재단 혁신기술솔루션 담당 이사(화면 속) 등 관계자들이 ICT 기반 감염병 대응 연구를 위한 영상미팅을 하고 있다.
<변형균 KT AI·빅데이터서비스담당 상무(왼쪽 두 번째)와 댄 와튼도프 빌&멜린다게이츠재단 혁신기술솔루션 담당 이사(화면 속) 등 관계자들이 ICT 기반 감염병 대응 연구를 위한 영상미팅을 하고 있다.>

KT가 빌&멜린다 게이츠재단과 손잡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반 감염병 대비 솔루션을 개발한다.

KT는 게이츠재단 투자를 받아 3년간 120억원 규모 '감염병 대비를 위한 차세대 방역 연구'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게이츠재단은 높은 스마트폰 보급률과 5세대(5G) 이동통신 인프라를 보유한 한국에서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감염병 연구를 원했다. 국내 방역시스템이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점도 주목했다.

KT는 'AI 기반 감염병 조기진단 알고리즘'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감염병 확산 경로 예측 모델'을 개발한다. 게이츠재단은 연구 비용 중 50%를 펀드 형식으로 지원한다.

김우주 고려대의료원 교수,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모바일 닥터, 메디블록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연구에 돌입했다.

고려대의료원은 독감 감시체계 운영과 병원체 유전자 서열 분석, KISTI는 독감 유입과 유행 예측 모델링, 모바일 닥터는 앱 기반 독감 진단 데이터 분석,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데이터 공유 플랫폼 개발을 담당한다.

독감 가능성을 도출하는 알고리즘 개발과 독감 확산 경로를 규명하는 연구, 지역별 독감 시즌 예측 모델 개발을 통해 감염병 대응 기술력을 강화한다.

신·변종 감염병 유행 이전에 위험을 알려 감염병 조기진단에 도움을 주고 신속한 대응을 지원할 계획이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은 “게이츠재단과 협업으로 대한민국 감염병 대응 역량을 한 차원 높이는 데 일조할 것”이라며 “감염병 예방을 위해 AI·빅데이터를 활용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앤드루 트리스터 게이츠재단 디지털보건혁신국 부국장은 “빅데이터와 모바일 기술을 활용, 질병 이동·확산 경로를 예측한다면 시간을 절약하고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며 “KT 연구는 한국뿐만 아니라 감염병 위험에 처한 다른 국가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T-게이츠재단 협력 감염병 연구 프로젝트 인포그래픽
<KT-게이츠재단 협력 감염병 연구 프로젝트 인포그래픽>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