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클, 조폐공사 모바일 지역 상품권 운영 사업자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라클, 조폐공사 모바일 지역 상품권 운영 사업자 선정

유라클(대표 조준희)이 조폐공사가 발주한 모바일지역상품권 시스템 운영·카드결제 플랫폼 구축 사업자로 선정됐다.

모바일 지역 상품권 시스템은 유라클이 LG CNS와 공동으로 블록체인 기반으로 구축한 시스템이다. 지역화폐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구매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유라클은 모바일 지역 상품권 시스템 구축에서 블록체인 엔진을 제외한 서비스 영역 전체 개발을 담당했다. 모바일 지역 상품권 앱 '착(Chak)'은 유라클 모피어스 기술을 활용해 개발했다. 블록체인 엔진과 업무를 연계하는 부분은 유라클 헤카테를 활용해 개발했다.

유라클은 조폐공사가 발주한 지역화폐 카드 결제 플랫폼 구축 사업자로도 선정됐다. 카드기반 지역화폐 결제 플랫폼은 최근 코로나19 관련해 많은 지방자치 단체가 긴급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면서 관심이 높아졌다. 지류(紙類), 모바일 지역 상품권 외에 카드 기반 지역 화폐 지급 수요가 증가하면서 새롭게 구축하는 시스템이다.

조준희 유라클 대표는 “모바일 지역 상품권 운영 사업과 지역화폐 카드 결제 플랫폼 구축사업 수주는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 시스템 분야에서 축적된 유라클 기술력이 입증됐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유라클이 가진 모바일 분야와 블록체인 분야 역량을 발휘해 지역화폐 시스템 구축과 운영 분야로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