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 혁신을 묻다]<6>박수영 "기득권 타파로 정치 교체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1대 국회, 혁신을 묻다]<6>박수영 "기득권 타파로 정치 교체해야"

미래통합당은 4·15 총선에서 범국민적 지지를 얻는데 실패했다. 당선인 수만 놓고 보면 '대패했다'는 표현이 정확하다. 비례위성정당 미래한국당 의석을 합쳐 겨우 개헌 저지선인 103석에 그쳤다. 총선 후 한 달이 지났지만 당 안팎 상황은 여전히 혼란스럽다. 임기와 권한 등 비상대책위원장 인선 문제를 비롯해 향후 당이 나아갈 방향성이 좀처럼 정리되지 않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국회에 첫 입성한, 절반이 넘는 미래통합당 초선 의원들의 행보가 주목받는 이유다.

박수영 미래통합당 부산 남구갑 당선인은 극우나 우파패권주의를 강하게 비판해 온 합리적 보수주의자다. 당선 직후부터 초선의원을 결집해 비대위원장 인선과 당 진로 설정까지 소신 있는 목소리를 냈다.

박 당선인은 “정권 교체를 넘어 정치 교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파 이익과 의원 사익에 매몰돼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싸움이 끊이지 않고, 대화와 타협은 실종됐다. 정치의 큰 틀을 바꾸지 않으면 정치 발전 또한 요원하다”고 지적했다.

[21대 국회, 혁신을 묻다]<6>박수영 "기득권 타파로 정치 교체해야"

그가 생각하는 정치교체 방안은 지자체장처럼 '국회의원 3연임까지 제한' '대통령 임명 공기관 및 공기업 자리 축소' 등이다. 그는 “정권 획득에 따른 가장 큰 기득권이자 폐해가 심각한, 대통령 임명 1만개 이상의 자리를 500여개 정도로 대폭 축소하고 국회의원도 3선까지로 제한해 기득권이 설 자리를 원천 차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관련 법안을 최우선 발의할 계획이다.

'부산 경제 부활'은 박 당선인이 정치교체와 함께 전면에 내세운 지역공약 핵심 키워드다. 과거 경기도 경제투자실장과 부지사 시절 이뤄낸 판교 테크노벨리 성공 조성 경험을 살려 부산에 바다를 중심으로 한 첨단해양 삼각벨트 '부산 테크노밸리'를 조성하려 한다.

당선 지역인 부산 남구의 '생산기지(우암부두)' '연구개발 단지(부산외대 부지)' '투자(문현금융단지)'을 삼각벨트로 묶어 부산형 판교테크노밸리를 세우는 그림이다. 박 당선인은 “부산의 내재적 가치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그동안 부산은 중앙 정부 정책만 바라보고 의지해 제대로 이뤄낸 성과가 없다. 전임 시장은 물론 지역 국회의원 모두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다를 낀 천혜의 조건, 즉 바다의 가치를 최대한 활용한 첨단 조선기자재와 선박 부품, 해양 환경 및 레저, 안전 등 새로운 해양 고부가가치산업 육성에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 들어가 지역산업 활성화와 기업 관련 규제 폐지에 앞장서고 싶다는 뜻도 피력했다.

[21대 국회, 혁신을 묻다]<6>박수영 "기득권 타파로 정치 교체해야"

박 당선인은 합리적 보수우파의 대부격인 고 박세일 서울대 교수의 애제자다. 그는 고 박 교수로부터 애국과 정치 철학, 사회를 보는 따뜻한 시각을 배웠다고 했다. 법대를 나와 사법고시가 아닌 행정고시를 선택한 이유도 정부 공직에 몸담아 국가 발전에 기여하고픈 뜻에서였다.

박 당선인은 “3류도 아닌 4류로 평가받는 우리 정치 수준을 한 단계 높인 인물, 정권교체를 넘어 정치 교체에 앞장선 새로운 정치인, 고향인 부산 경제를 한층 발전시켜 경제 1번지로 만든 국회의원으로 남고 싶다”고 국회의원으로서 포부를 밝혔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