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시큐어,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차 플랫폼 구축 사업 수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라온시큐어,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차 플랫폼 구축 사업 수주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가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의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신뢰 플랫폼 구축 시범 사업'을 수주했다.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김석환)이 주관하는 '2020년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 중 하나다. 세종시는 이번 사업으로 자율주행차 도심 운행, 서비스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자율주행차 안전 운행 환경을 마련한다. 부가서비스도 활성화한다.

라온시큐어는 라온화이트햇(대표 이정아), LG CNS(대표 김영섭), 언맨드솔루션(대표 문희창)과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했다. V2X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ID(이하 'DID') 인증 플랫폼 구축과 전문 화이트 해커 그룹을 통한 보안 검증을 제공한다.

세종시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신뢰 플랫폼은 라온시큐어 '옴니원'과 LG CNS '모나체인'을 기반으로 구축된다.

세종시는 자율주행 보편화에 대비해 자율주행차 운영에 필요한 차량과 차량 소유주 정보, 자동차 등록사업소 차량과 소유주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사물 DID 인증 체계를 구축한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