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평가연구소, 새로운 '간독성 발현경로' 모델 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전성평가연구소
<안전성평가연구소>

안전성평가연구소(KIT·소장 송창우)는 분자생물학적 수준 기전연구를 통해 간독성의 새로운 독성발현경로(AOP) 모델을 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약물성 간손상은 신약개발 과정 중 화학물질이나 대사체에서 나온 물질이 간독성을 일으켜 생기는 부작용이다. 신약개발 주요 저해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이에 따라 많은 연구진들이 초기에 약물성 간손상을 제거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그러나 간독성은 복잡한 상호작용을 통해 발생하기 때문에 AOP 모델 구축이 어려웠다. 특히, 간염(Hepatitis)과 같은 간독성은 실험동물과 인체 면역반응 체계가 달라 전 임상 단계에서 인체 부작용을 예측하기 어려웠다.

연구진은 실험동물을 이용한 오믹스 및 분자생물학적 분석 및 임상 부작용 기전과의 상관성 분석을 통해 기존의 한계점들을 극복하고 간독성 AOP 모델을 도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비만세포가 활성화 및 민성 면역 반응으로 인해 유발되는 간염 핵심 분자기전을 제시했고, 전 임상 단계에서 부작용을 예측하기 위한 평가항목들을 제시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오정화 박사는 “이번에 설계한 AOP 모델을 국제시험법으로 제안할 예정이며, 향후 간독성 부작용 평가를 위한 대체시험법 개발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독일 하노버의과대와의 공동연구로 이뤄졌으며, 독성학 분야에서 상위 7%의 권위 있는 학술지 아카이브 오브 톡시콜로지 5월호에 온라인 게재됐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