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재단, 대학도서관연합회와 전국 대학도서관에 KCI 논문 연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 사이트 메인화면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 사이트 메인화면>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과 한국대학도서관연합회(회장 박종찬)는 22일 학술정보 공유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서면으로 체결했다.

연구재단은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 논문 데이터를 전국 327개 대학도서관에 연계한다. KCI는 연구재단의 학술지 평가로 엄선된 국내 학술지 2517종 논문(원문)을 수집해 구축한 국내 최대 인용색인 기반 학술정보 데이터베이스(DB)다.

도서관연합회는 각 도서관의 KCI 논문 활용을 적극 독려하기로 했다. 각 대학이 보유한 학술정보를 연구재단과 공유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한다.

앞으로는 KCI 논문을 각 대학도서관 통합검색에 연계해 연구자가 KCI 사이트에 별도 접속하지 않아도 대학도서관 홈페이지에서 KCI 논문을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게 한다.

전체 KCI 등재(후보)학술지 2517종 중 1052종(약 42%)에 게재된 논문 약 67만 편은 원문까지 무료로 열람하고 내려 받을 수 있다.

연구재단은 최근 적극적인 원문 공개 유도 정책을 펼치고 있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KCI 논문 원문의 범위가 크게 확대되고 있어 데이터 연계 효과도 극대화될 것으로 예상한다.

올해부터는 학술지 논문의 원문 공개 의향만 표명해도 학술지평가에서 혜택을 주는 등 학회가 자발적으로 원문 공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하고 있다.

노정혜 연구재단 이사장은 “지난해는 국공립대학도서관협의회와 MOU를 체결한 결과, 9개 대학에서 약 5억 원의 학술지 구독료 예산을 절감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협력대상 도서관이 6배 이상 증가되었으니 예산 절감 뿐 아니라 더 많은 학생과 연구자에게 질 높은 학술논문이 무료로 제공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종찬 도서관연합회 회장은 “KCI는 연구자들의 학술정보 접근의 불평등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연구정보 통합구축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다”며, “연구자들에게 널리 홍보해 적극 이용하게 함으로써 대학교육의 질적 향상과 국가의 연구경쟁력 극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