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무대로 혁신 기술 실증하세요"···20개 기업 모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원순 시장이 PNP테크센터 회상회의에 참여 중이다. 사진=서울시
<박원순 시장이 PNP테크센터 회상회의에 참여 중이다.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혁신기술·기업 대상으로 지하철, 도로, 학교 등 각종 시설물과 현장에서 최장 1년간 테스트 기회와 최대 5억원 실증 사업비를 지원하는 테스트베드 서울 사업에 참여할 기술, 기업을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실증 후에는 결과를 평가하고 '실증 확인서'를 발급해 기업에서 국내외 판로 확대를 위한 레퍼런스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최근 2년 간 서울시는 총 39개(18년 12개, 19년 27개) 혁신기술을 선정해 시정 현장 실증 기회를 제공하고 155억원(2018년 55억원, 2019년 100억원) 실증 비용을 지원했다.

올해는 부정주차 단속하는 인공지능, 수질 모니터링을 위한 스마트센서, 화재 시 피난구 유도등 등 5건(R&D지원형 4건, 기회제공형 1건)의 혁신 기술이 선정되어 최장 1년간 실증에 들어간다.

테스트베드 서울은 크게 2가지 방식으로 운영된다. 실증장소, 비용을 최대 5억원까지 지원하고, 중소·벤처기업만 참여가 가능한 'R&D 지원형'과 비용지원 없이 실증 장소만 제공하는 방식으로 대기업·중견기업도 참여가 가능한 '기회 제공형'이 있다.

시는 올해부터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혁신기술의 실증 효과를 높이기 위해 시정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공지능, 드론, 로봇 등의 기술을 사전에 조사해 총 20건의 수요과제를 '신기술접수소'에 1일 공개했다.

기존에는 기업이 기술이 적용 가능한 서울시 부서, 현장을 스스로 조사해 실증을 제안해야 했다. 올해부터는 수요 기관이 필요한 혁신 기술을 공개해 이에 맞는 기업이 지원하는 방식을 추가해 기술 적용성을 높인다. 테스트베드를 위한 심사기간도 기존 8주에서 6주로 약 2주 이상 단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추가된 방식인 수요과제 경우 'R&D지원형'은 1건만 선정하고 '기회제공형'은 수요기관이 실증을 수용할 수 있는 범위에서 개수 제한 없이 선정한다.

'테스트베드 서울'에 참여하는 기업 기술력을 높이기 위해 실증 기간 동안 상시 컨설팅도 지원한다. 기업에 단순히 실증 기회 제공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증 기업에 기술·마케팅·투자 등 200명 내외의 '혁신기술 지원단'과 연계해 분야별 맞춤형 전문 컨설팅을 제공하여 실증 제품·서비스의 사업화를 전폭 지원한다.

서울시는 △IT △로봇·드론 △블록체인·핀테크 △마케팅·투자 등 다양한 분야 전문가 풀로 구성된 200명 내외의 '혁신기술 지원단'을 통해 기업이 실증 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애로사항뿐만 아니라 기술성 향상, 판로개척 방안, 투자유치 등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해 기업 성장 기반을 마련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교통, 안전, 복지 등 서울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기술을 발굴하고, 판로 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창업 기업에게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