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T모빌리티, 제주도 '스마트시티 챌린지' 실증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카롱택시 운영사 KST모빌리티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진행하는 '2020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중 친환경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에 참여한다고 5일 밝혔다.

KST모빌리티는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으로 축적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초소형 전기차(EV), 승합 EV 등 친환경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증하며 관련 데이터를 수집한다.

KST모빌리티 마카롱 전기택시.
<KST모빌리티 마카롱 전기택시.>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민간기업, 대학 등 아이디어를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 서비스를 육성, 지원하는 사업이다. 제주도는 시민주도형 스마트허브 기반 'e-삼다(3DA)' 미래(생활) 도시로 응모해 선정됐다.

e-삼다는 주유소와 편의점, 버스 정류소를 스마트 허브로 삼고 e-모빌리티 공유 솔루션을 연계해 친환경 공유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 및 실증하는 사업이다. 제주형 그린 스마트시티를 실증하고 구현하는 것을 목표로 KST모빌리티를 비롯해 데일리블록체인, GS칼텍스, KT 등 12개사가 컨소시엄으로 구성됐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택시 중개 플랫폼을 넘어 다양한 지역에서 모빌리티 실험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새 솔루션과 EV 데이터 플랫폼 사업을 강화해 모빌리티 분야 혁신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