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엠모바일-세븐일레븐, 서울 쪽방촌 주민에 도시락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엠모바일과 세븐일레븐이 서울 쪽방촌에 도시락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박상준 KT엠모바일 매니저, 이도희 우리모두복지재단 소장, 김희현 우리모두복지재단 실장, 소명섭 세븐일레븐 MD.
<KT엠모바일과 세븐일레븐이 서울 쪽방촌에 도시락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박상준 KT엠모바일 매니저, 이도희 우리모두복지재단 소장, 김희현 우리모두복지재단 실장, 소명섭 세븐일레븐 MD.>

KT엠모바일이 세븐일레븐과 서울 지역 쪽방촌 주민을 위해 도시락 총 2500개를 기부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취약계층 끼니 문제 해결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양 사는 서울 용산구 동자동과 종로구 창신동 쪽방촌 두 곳과 사회복지시설에 비빔 막국수, 열무 비빔국수 도시락을 각각 1250개씩 전달했다.

양사는 지난해 2월 소비자 편의 증대를 위해 편의점 내 알뜰폰 유심 판매 제휴를 맺고 고객 감사 활동의 일환으로 나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총 7개 아동 복지 기관에 성탄절 케이크 350개를 기부하기도 했다.

박종진 KT엠모바일 대표는 “도시락 기부로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받은 사랑을 우리 사회 어려운 이웃과 나눌 수 있는 따뜻한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