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반도체·디스플레이 현장 점검..."멈추면 미래 없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자회사 '세메스' 방문
김기남 부회장 등 경영진 동행
"불확실성 끝 알 수 없어" 절박
임직원에 "지치면 안돼" 격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두번째)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두번째)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상반기 경영활동 마무리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사업을 점검했다.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결정이 나온 이후 첫 현장경영 행보다. 이날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면서 위기감을 내비쳤다.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부회장은 이날 경영진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산업 동향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했다. 이후 제조장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현장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 등 삼성의 부품·장비 사업을 맡고 있는 경영진이 동행했다.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설비제작 전문 기업으로, 경기 화성과 충남 천안 등 국내 두 곳의 사업장에 2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미국 오스틴과 중국 시안에도 해외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 부회장의 이번 행보는 그동안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육성해 국내 산업 생태계를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한 것이다. 이 부회장은 소재·부품·장비 수급 불확실성이 급격히 커진 지난해 7월 일본으로 직접 출장을 다녀온 직후, 긴급 사장단 회의를 소집해 단기 대책 및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한 바 있다.

이날 이 부회장은 현장에서 절박함을 내비치면서도 미래를 위해 노력하자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현장에서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면서 “갈 길이 멀고, 지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의 말에는 절박한 심경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는 말에는 국내외 경제상황, 이 부회장을 둘러싼 사법리스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사법리스크는 2016년 말 시작돼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글로벌 경쟁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해 전략적 투자와 대규모 인수합병(M&A)을 시도하며 미래 준비에 전력을 다하는 것과 대비된다.

이런 가운데서도 이 부회장은 “지치면 안 된다”면서 임직원에게 용기와 분발을 당부했다. “멈추면 미래가 없다”는 말에는 위기 상황 속에서 자칫 도태되면 좌초할 수 있다는 우려가 담겼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근 현장 경영행보 중에 '가혹한 위기상황이다', '자칫하면 도태된다'고 절박한 심경을 연이어 내비치고 있다”면서 “이런 가운데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강조한 것은 끝없는 불확실성 속에서도 삼성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분발할 것을 다짐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15일 삼성전자 반도체 및 무선통신 사장단과 연달아 간담회를 가진 이후, 19일에는 반도체 연구소, 23일에는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중장기 전략을 논의하는 등 위기 극복 및 미래 준비를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