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총 8136억원 3차 추경예산안 확정…한국판뉴딜에 3720억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업부, 총 8136억원 3차 추경예산안 확정…한국판뉴딜에 3720억원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심의를 거쳐 총 28개 사업, 8136억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안은 코로나19로 인한 최악의 글로벌 경기침체 상황에 대응해 △수출·투자 활성화 △내수진작·위기산업 지원 △K-방역 산업 육성 사업 △한국판 뉴딜 관련 사업들로 구성됐다.

산업부는 수출·투자 활성화에 총 2617억원을 투입한다. 어려움을 겪는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무역보험기금에 2271억원을 출연한다. 수출기업 비대면 해외마케팅 지원 예산 54억원, 무역 관련 업무 온라인화 촉진에 12억원을 편성했다.

글로벌밸류체인(GVC) 재편에 대응하기 위한 외투현금지원 예산 30억원을 반영했다. 유턴기업 전용보조금도 200억원 규모로 신설했다.

내수 진작과 코로나19 피해 업종 지원에는 총 1720억원을 투입한다. 고효율 가전제품 구매환급 사업 예산이 1500억원 증액됐다. 하반기 개최 예정인 '코리아세일 페스타'의 지방자치단체(지자체) 연계 등을 위한 예산 25억원이 반영됐다. 또 자동차·항공산업 부진에 따른 중견·중소 부품기업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해 각각 95억원(자동차부품)과 40억원(항공부품)을 편성했다.

글로벌 방역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백신 개발 인프라를 조기 구축에는 49억원을, 우리나라 감염병 과정의 국제 표준화에는 30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그린뉴딜의 주요 과제인 재생에너지 확산을 위한 예산도 증액돼다. 신재생 금융지원 예산을 1865억원 확대했다. 기존 농촌형 태양광 이외에 △산업단지 공장 지붕형 태양광 △재생에너지 국민주주 프로젝트 등에 추가 융자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외에 주택·건물·공공기관 신재생 설치 비용 보조예산 550억원과 신재생 핵심기술개발 예산 200억원을 증액 편성했다.

또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을 연계할 수 있는 에너지 분야 디지털화를 본격 추진한다.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구축 사업(282억원), 지능형 발전소 플랫폼 구축 사업(145억원) 등을 신설했다.

산업공단의 디지털화·그린화도 본격 추진된다. 7개 스마트산단 내 에너지 사용 점검·관리를 위한 스마트 에너지플랫폼 구축(210억원), 창원산단 내 에너지 자립형 실증단지 구축을 위한 에너지 자급자족 인프라 구축(21억원) 등을 이번 추경에 반영했다. 산단 입주기업들에 공정진단·설비보급 등을 지원, 온실가스 등 오염물질 감축을 유도하는 클린팩토리 사업(31억원)도 신설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추경예산 효과를 극대하기 위해 조속히 집행하겠다”면서 “사업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 3차 추경예산안>

산업부, 총 8136억원 3차 추경예산안 확정…한국판뉴딜에 3720억원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