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동행세일' 이후 소비회복 대책 필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동행세일' 이후 소비회복 대책 필요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매출이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7월 첫째 주 소상공인 매출이 가공식품과 종합소매 업종 중심으로 대부분 개선됐다. 가공식품과 종합소매 업종의 매출 감소율은 21.9%로 지난주보다 9.6%포인트(P) 하락했다. 농·축·수산물은 3.4%P, 관광·여가·숙박은 2.6%P, 의류·신발·화장품은 1.4%P, 음식점은 1.4%P 각각 내렸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하면 매출은 여전히 크게 줄었지만 감소세는 점차 누그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부 측은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매출 회복세가 되살아나고 있다”고 밝혔다.

일시 반등일 수 있지만 반가운 소식이다. 특히 소상공인의 매출 하락 폭이 좁혀졌다는 점은 의미가 크다. 꿈쩍하지 않는 소비가 점차 살아난다는 신호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소비 상승은 중기부에서 주도하는 '동행세일' 덕분이다. 중기부도 인정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이전 대비 매출 감소 폭은 동행세일 참여시장(19.4%)이 미참여 시장(29.9%)보다 10.5%P 낮은 것으로 나타나 동행세일이 전통시장 활력 회복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동행세일에 참여하고 있는 전통시장 50곳 750개 점포의 세일 행사 이전 7일 동안과 이후 11일 동안의 일평균 매출액 및 고객 수 조사에서도 각각 7.8%, 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는 정부가 주도해 소비를 이끌었다. 재난지원금에 이어 동행세일과 같은 이벤트가 얼어붙은 시장에 온기 역할을 해 줬다. 문제는 이제부터다. 동행세일이 끝나면 소비는 끝없는 나락으로 떨어질 공산이 크다. 억지 소비 진작 정책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결국 시장을 살리는 길은 기업에서 찾아야 한다. 자연스럽게 시장에 온기를 불어넣기 위해서는 기업을 뛰게 할 수 있는 지원과 성장 정책이 필요하다. 무한정 정부 자금을 쏟아부을 수도 없다. 이벤트나 프로모션 효과는 제한적이다. 불쏘시개 역할은 할 수 있겠지만 경제 살리기에는 한계가 있다. 과감히 규제를 풀고 시장 친화 정책을 내놔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