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빛나래소프트, 가상자산 통합플랫폼 '크립토뱅크', 홍콩 SWEPT파운데이션에 매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두빛나래소프트, 가상자산 통합플랫폼 '크립토뱅크', 홍콩 SWEPT파운데이션에 매각

두빛나래소프트(대표 박대용)는 자사의 가상자산 통합 플랫폼 크립토뱅크를 홍콩 SWEPT파운데이션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SWEPT파운데이션은 가상자산 통합 거래망 개발 프로젝트 SWEPT를 진행하고 있다.

크립토뱅크는 최근 EBS 다큐프라임과 생생경제 정보톡톡에 소개된 바 있으며 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상자산 통합 플랫폼이다. 흩어져 있는 가상자산을 하나의 플랫폼에서 조회, 관리, 송금할 수 있으며 결제까지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기존 소비자가 각각 거래소지갑을 통해 자산을 송금하는 데에 불편함을 겪었다면 크립토뱅크는 여러 거래소 지갑을 사용할 필요없이 하나로 가상자산 관련 모든 거래를 처리할 수 있다.

이번 매각으로 크립토뱅크는 SWEPT파운데이션에 흡수되면서 단순한 플랫폼을 넘어 가상자산 거래소 중앙은행 역할을 하게 됐다. 크립토뱅크는 국내 특금법, 자금세탁방지법(AML), 테러자금조달방지법(CFT),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제공하는 규제가이드라인을 준수한다. 모든 법률적 규제의 테두리안에서 서비스해 다양한 거래소와 기존 금융권을 연결하는 허브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은 디지털자산 거래에 대해 발신자와 수신자의 자산 이동 내역을 SWEPT 네트워크에서 고유 블록체인 장부에 필요한 거래정보들을 기록하기 때문이다. 크립토뱅크는 이러한 네트워크 안에서 가상자산 거래소의 중앙은행과 같은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뿐 아니라 개인의 가상자산과 실물경제를 연결해 사용자가 보유한 가상자산으로 국경없는 결제를 가능하게 해줄 전망이다.

박대용 두빛나래소프트 대표는 “SWEPT는 불법자금으로 이용될 수 있는 가상자산의 특성상 한계를 원천 봉쇄하고 거래기록의 투명성을 완벽하고 통합적으로 처리하는 강력한 시스템”이라며 “SWEPT와 크립토뱅크의 시너지로 모든 가상자산의 플랫폼이 제도권내에서 글로벌 금융의 허브로 발돋움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