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2024년까지 신재생에 4조3000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남부발전 정암풍력단지 전경 <자료 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 정암풍력단지 전경 <자료 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이 한국판 뉴딜 정책에 맞춰 5년간 4조3000억원을 투자한다.

남부발전은 'KOSPO 뉴딜 전략 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종합계획을 수립했다고 29일 밝혔다.

추진위원회는 남부발전이 기존에 운영해온 KOSPO 혁신성장위원회를 개편한 조직이며 최고경영자를 의장으로 경영진, 본사 주요 간부가 참여했다.

추진위원회는 2024년까지 4조3000억원 투자와 일자리 4만6000개 창출을 골자로 한 종합계획을 세우고 그린 뉴딜, 디지털 뉴딜, 인간 안전 뉴딜 등 3대 분과에 걸쳐 9개 추진 방향을 설정했다.

그린 뉴딜 분야인 풍력과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중장기 사업 개발에 1조7000억원을 투자해 관련 인프라를 확충했다.

디지털 뉴딜 분과는 'DNA(Digital, Network, AI)' 발전 생태계 강화, 사내외 교육 인프라 디지털 전환, 비대면 산업 분야 육성, 스마트 발전소 구축, 블록체인 사업 적용 등 디지털 기반 경제혁신과 일자리 창출에 주력한다.

인간 안전 뉴딜 분과는 기존 발전업에 새 가치를 창출하고 산업안전망과 고용안정 등 사람과 안전에 주안점을 두고 활동한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디지털·그린 산업 분야에 대한 적극적 투자로 양질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 한국판 뉴딜 초석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