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아이콘루프, 금융권 DID서비스 시대 열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銀-아이콘루프, 금융권 DID서비스 시대 열었다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이 아이콘루프(대표 김종협)의 분산신원확인(DID) 서비스 '쯩'을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 '쏠'에 도입했다. 금융권에 DID 서비스가 상용화되는 첫 사례다. 신한은행은 DID 서비스로 2차 신원확인 절차를 대체, 업무절차를 간소화했다.

블록체인 전문 기업 아이콘루프는 DID 플랫폼 '마이아이디'를 개발했다. 쯩 역시 마이아이디를 기반으로 서비스한다. 앞서 마이아이디는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DID는 스마트폰에 신원 정보를 암호화 저장한 후 필요할 때 본인이 직접 개인정보를 선택 제출할 수 있는 기술이다.

신한은행은 쏠에 쯩이 제공하는 신원인증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분증 촬영 또는 통신사를 통한 본인인증인 비대면 2차 신원확인 절차를 대체했다. 쏠을 통해 신원확인 절차를 거친 고객은 증권, 카드, 생명 등 금융기관 거래뿐 아니라 생활편의 플랫폼에서도 신원확인 과정을 생략하거나 간소화할 수 있다.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제주은행 등 신한금융지주 계열사가 쯩 서비스 연내 도입을 검토 중이다.

신한은행이 검증한 신원정보를 저장하고 타 금융기관에 제출 시 신분증을 촬영해 제출하는 등 별도 검증 없이 지문인증만으로 반복 제출이 가능하다. 신원 정보 위·변조 여부는 블록체인으로 검증한다.

로그인 수단 변경 부분에 사용 가능하며 모바일 OTP발급, 비밀번호 변경, 고객확인 등 신원정보 확인이 추가로 필요한 다른 금융거래에도 확대할 예정이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R&D센터 본부장은 “분산신원확인은 향후 확산될 디지털ID 생태계의 진입점이 될 것”이라면서 “개인 신원정보뿐 아니라 데이터 관리와 거래를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는 “이번 실명인증 발급은 금융권에 사용되는 DID 서비스의 국내 최초 상용화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면서 “향후 범 금융권을 넘어 신원인증이 필요한 모든 분야로 쯩 서비스를 확대해 보다 많은 사용자들 편의성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