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구축…AI융합 인재 1000명 키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부산시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구축…AI융합 인재 1000명 키운다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원장 이인숙)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역 정보통신기술(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조성사업'에 선정돼 4년 동안 국비 200억원을 투입, 인공지능(AI) 융합 실무인재 1000여명을 양성한다고 27일 밝혔다.

지역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는 한국판 뉴딜 핵심 과제인 '디지털 혁신인재 양성' 일환으로 AI·소프트웨어(SW) 전문인력 양성과 개발자를 지원할 지역 거점이다.

부산시는 울산시, 경남도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응모했고,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사업 주관을 맡았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AI 개발 인프라와 고성능 장비를 구축하고 에코델타시티, 블록체인 규제특구 등 전략 프로젝트와 연계한 AI융합 실무인력을 양성한다. 수도권과 AI산업 격차를 해소하고 지역 AI 전문인력 수요를 충족시켜 나간다.

내달부터 ICT 이노베이션 스퀘어 교육장과 장비 구축, AI·블록체인 교육을 진행한다.

지역 AI·SW 개발자와 스타트업을 지원할 통합 인프라 'ICT 콤플렉스'도 연말까지 구축할 계획이다.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핵심 기술 인재를 양성하고 현장에 투입해 지역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