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혈당측정 전문기업 유엑스엔, 7번째 미국 특허 취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속혈당측정 전문기업 유엑스엔, 7번째 미국 특허 취득

유엑스엔은 글루코스 감응 효소 대신 백금 촉매를 사용하는 자체 기술을 이용한 연속혈당측정기에 대한 미국 특허를 추가 등록하고 주요 5개국에 대한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6월 등록된 미국 특허를 통해 유엑스엔은 자사 연속혈당측정기에 쓰이는 백금 촉매를 나노다공성 콜로이드 형태로 제작해 글루코스에 대한 감응도를 향상시키고 센서에 코팅하는 방법에 대한 권리를 확대해 혈당측정기 제조 공정을 개선시켰다.

유엑스엔은 신규 기술을 주요 시장인 미국에 먼저 출원·등록해 우선권을 확보하고 개별 국가에 후속 출원하는 특허전략을 취하고 있다. 작년까지 6건의 미국 특허를 등록했고 올해 신규 등록을 완료했다. 그 외에도 총 5건의 미국 특허를 출원해 등록을 기다리고 있다. 또 미국 등록 특허들에 대해 5개 주요 국가 출원을 진행해 유럽, 중국, 일본, 인도, 및 국내 출원을 완료하고 내년 임상 시험 진행을 위해 식약처 GMP 인증을 진행 중이다.

유엑스엔 관계자는 “총 7건의 미국 등록 특허는 각각 나노다공성 백금의 제조 및 이에 기반한 무효소 혈당측정기, 주요 방해 물질의 교란 신호를 제거하는 방법 등 당사의 원천기술을 아우르고 있다”면서 “이번에 혈당측정기 주요 시장인 5개 국가에서도 특허를 출원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유일의 나노다공성 백금 기반 무효소 혈당센서를 사업화하고 있는 상황에서 원천기술을 보호할 특허 구축은 매우 의미 있는 사안으로 제1 시장인 미국과 주요 국가에서 지속적으로 원천특허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엑스엔은 코넥스 시장에 상장된 연속혈당측정 전문기업으로 기존 글루코즈 반응 효소를 사용하는 대신 백금 촉매를 사용하는 연속혈당측정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몸속의 글루코스 농도를 측정하기 위해 불안정한 생물질인 효소 대신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뛰어난 백금 촉매를 사용해 센서 수명이 길고 제조 환경의 제약이 적으며 양산성이 뛰어나 소비자의 비용 부담 문제를 상당 부분 해결했다.

유엑스엔은 오는 21일 한국거래소와 IR협의회 후원으로 회사현황 소개 및 투자자 이해증진을 위해 애널리스트, 기관투자자, 개인투자자 및 언론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언택트 온라인 기업설명회(IR)를 개최한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