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형 뉴딜펀드' 투자업종 등 가이드라인 이달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사진=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사진=연합뉴스]>

정부가 국민참여형 뉴딜펀드 가운데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 분야와 업종 가이드라인을 이달 말 마련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브리핑에서 “정책형 뉴딜펀드와 관련된 투자 가이드라인을 9월 말까지 마련, 정책형 뉴딜펀드 투자 대상 분야·업종 등을 제시하고 뉴딜 분야별 사업설명회도 순차적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관계 부처 및 기관 간 협의를 통해 디지털·그린 뉴딜 분야에서 양질의 프로젝트 발굴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판 뉴딜 선도사업 추진을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은 지난 7월 3일 국회를 통과한 후 이달 8일까지 총 4조8000억원 중 3조4000억원(70.5%) 집행됐다.

디지털 뉴딜이 2조4000억원 중 1조6000억원(64.8%), 그린 뉴딜이 1조2000억원 중 9000억원(73.0%), 안전망 강화가 1조1000억원 중 9000억원(80.3%) 각각 집행됐다.

정부는 전문가 50명으로 구성된 한국판 뉴딜 자문단도 설치해 운영 중이다.

김 차관은 “한국판 뉴딜 법·제도 개혁 태스크포스(TF)가 지난달 13일 첫 회의 후 총 170여개 제도 개선 과제를 발굴해 개선 방안을 협의 중”이라며 “향후 TF, 뉴딜 당정추진본부 논의 등을 거쳐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추후 확정된 과제 중 정부 차원에서 시행할 수 있는 과제들은 신속 추진하고 법률 제·개정이 필요한 과제들은 당정 간 협력해 정기국회에서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