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문재인 대통령의 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마틴 루서 킹 목사는 1963년 8월 미국 워싱턴 DC 링컨기념관 발코니에서 세계사에 길이 남을 명연설을 했다. 그는 '평등하지만 분리한다'는 흑인 차별과 배척이 당연시되던 '짐 크로 법' 시행 시기에 인종 차별 없는 미국의 미래를 꿈꾸며 연설했다.

미국은 지금도 여전히 인종 갈등이 표면으로 드러나는 나라지만 킹 목사의 꿈처럼 '조지아의 붉은 언덕 위에 옛 노예의 후손과 옛 주인의 후손들이 식탁에 함께 둘러앉는' 그런 나라가 됐다.

주요 역사의 현장에서 연설은 촉매제가 됐다.

우리나라도 중요한 연설을 앞두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3일(한국시간) 새벽 유엔 총회에서 의장국 등을 제외한 일반 국가 정상으로는 첫 번째로 연설을 한다.

문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일관된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관측된다.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정책, 동북아시아 평화 번영 의지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어려운 일이다. 북한은 북·미 대화 결렬 이후 고립을 택했다. 우리를 대화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는 모습까지 보였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대북 제재를 고수하고 있다.

어떻게 보면 미련한 모습으로 보일 수도 있다. 싫다는데 우리만 매달리는 형국을 띨 수도 있다. 그렇다고 북한을 포기하고 한반도 운명의 주인공에서 조연으로, 엑스트라로 남을 수만은 없는 노릇이다.

문 대통령은 2년 전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을 가득 채운 15만의 북측 주민을 상대로 7분 동안 연설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70년 동안의 적대 관계를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디디자”고 말해 북한 주민으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문 대통령과 현 정부의 대북정책이 남과 북의 모든 사람, 8000만 한겨레 모두가 바라는 것이 아닐 수도 있다. 누군가는 방향성을, 누군가는 사고방식에 불만을 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전쟁 위협과 강대국의 외교 논리에 따라 요동치는 한반도를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줄 수는 없는 일이다. 언젠가는 적대와 갈등의 열기에 신음하는 한반도가 평화 및 협력의 오아시스로 변할 수 있도록 문 대통령의 연설이 촉매제가 되길 희망한다.

[기자수첩]문재인 대통령의 꿈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