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SK텔레콤과 유전자 검사 기반 구독형 헬스케어 서비스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크로젠, SK텔레콤, 인바이츠헬스케어가 공동 출시한 care8 DNA 앱 (사진=마크로젠)
<마크로젠, SK텔레콤, 인바이츠헬스케어가 공동 출시한 care8 DNA 앱 (사진=마크로젠)>

비대면으로도 유전자 정보에 기반해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까지 받을 수 있는 구독형 헬스케어 서비스가 출시됐다.

정밀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 이수강)은 SK텔레콤(대표 박정호), 인바이츠헬스케어(대표 김준연)와 함께 국내 최초로 유전자검사 기반 구독형 헬스케어 서비스 '케어에이트 디엔에이(care8 DNA)'를 공동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care8 DNA'는 마크로젠의 유전체분석 기술력에 SK텔레콤의 ICT플랫폼 역량과 인바이츠헬스케어의 건강관리 서비스 개발 역량을 결집해 3사가 공동 개발하고 출시했다.

언택트 시대에 최적화된 신개념 구독형 헬스케어 서비스로, 만 19세 이상 SK텔레콤 가입 고객이면 누구나 자신의 유전자 정보를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콘텐츠를 매달 제공받을 수 있다. 서비스 이용 가격은 시중 유전자검사 보다 50% 저렴한 총 9만9000원으로 월 8250원(VAT 포함)을 12개월간 납부하면 된다.

'care8 DNA'는 서비스 전 과정을 앱에서 모두 이용할 수 있도록 구성해 이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SK텔레콤 티월드 홈페이지, 앱 또는 전국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서비스에 가입한 후 care8 DNA 앱을 다운로드해 정기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마크로젠의 소비자직접의뢰(DTC) 유전자검사 서비스(최대 29종)를 집으로 배송 받아 이용할 수 있으며, 이후 앱에서 △영양소 △운동 △피부·모발 △식습관 △개인특성 △건강관리 등 카테고리별 유전자검사 결과를 한 눈에 비교해 확인할 수 있다. 또 전문 상담 서비스를 통해 마크로젠의 유전상담사는 물론 영양, 운동 등 분야별 전문가와의 일대일 상담도 가능하다.

기존의 식단, 운동 등 한 분야에만 치중한 정보제공 서비스와 달리 유전자, 생활습관, 질병 정보 등 헬스케어 전반을 아우르는 개인 맞춤 및 생활 밀착형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전문성을 강화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또 일회성 정보제공이 아니라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월별 콘텐츠를 제공해 지속적으로 동기부여를 제공해 장기간 꾸준히 건강관리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고 마크로젠은 덧붙였다.

이수강 마크로젠 대표이사는 “SK텔레콤, 인바이츠헬스케어와 협력해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환경을 구축하고 국내 DTC 유전자검사 시장의 성장을 선도하겠다”며 “국내 대표 통신사 SK텔레콤과의 협력으로 국내 최대의 고객 접점을 확보한 만큼 더 많은 고객이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통해 꾸준하게 건강관리를 지속할 수 있도록 새로운 고객 경험과 가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