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美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센타이어(대표 강호찬)는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Canoo)'에 신차용 타이어(OET)를 공급한다고 21일 밝혔다.

넥센타이어가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한다.
<넥센타이어가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카누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한다.>

카누는 차량 정기구독 서비스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전기차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처음 공개한 첫 번째 카누 모델은 2022년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카누는 기존 차량 실내를 극대화한 미래형 디자인이 특징이다. 차체 하부에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을 도입,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전기 구동장치를 탑재했다.

넥센타이어는 카누에 전기차용 타이어로 개발한 '로디안 GTX EV'를 공급할 예정이다. 기존 넥센타이어 올시즌 프리미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용 타이어 로디안 GTX를 전기차용으로 설계한 제품이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카누와 이번 파트너십은 단순히 신규 차량에 타이어를 공급한다는 것을 넘어 모빌리티 산업의 새로운 미래를 함께 그려 나간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