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투 "명절 해외주식 거래액 매년 30% 이상 늘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신한금융투자)
<(사진=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대표 이영창)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자사 해외주식 고객 중 명절기간 투자고객을 분석한 결과 연휴기간 일 평균 거래대금이 매년 30% 이상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특히 올해 설 연휴기간 일 평균 거래대금은 약 180억원으로 2017년 대비 약 628% 증가했다.

이 기간 가장 많이 매매한 국가는 미국으로 매년 약 90% 이상 차지한다. 매매비중은 2017년 89%에서 2020년 98%까지 증가했다.

같은 기간 동안 기술주를 가장 많이 매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ETF를 제외하면 테슬라(TSLA), 알파벳A(GOOGL), 애플(AAPL)이 전체 매매금액에서 각각 6.57%, 5.72%, 4.80%를 차지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오는 추석 연휴기간 중에도 평일과 동일하게 해외주식 전담창구인 '글로벌 데스크'를 24시간 운영한다. 온라인매매(HTS, MTS) 가능국가(미국, 중국, 홍콩,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도 동일하게 매매 가능하다.

단 연휴기간 중 중국은 10월 1일부터 8일까지, 홍콩은 10월 1일부터 2일까지 휴장한다.

박석중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 해외주식팀장은 이번 추석 연휴기간 가장 주목해야 할 이벤트로 현지시각 9월 29일 열리는 미 대선 첫 번째 TV토론과 주요국 경제지표 동향을 꼽았다.

그는 “최근 지지율 격차를 좁혀가는 미국 대선 정국이 TV 토론 이후 판세 변화가 가능할지 여부를 봐야 한다”며 “더불어 미국, 중국, 유럽 제조업, 소비, 물가지수도 발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