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울주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울산 울주강소연구개발특구 범위.
<울산 울주강소연구개발특구 범위.>

울산 울주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총장 이용훈)는 21일 UNIST에서 울주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사업 테스크포스팀(TFT)을 발족했다.

UNIST는 울주강소특구 기술핵심기관으로 내년 초 강소특구육성센터를 출범한다. TFT는 센터 출범 전까지 4개월 동안 UNIST 연구개발 역량을 중심으로 센터 조직화를 비롯한 출범 업무를 주관한다. 강소특구육성협의체 구성, 특구 육성사업 세부기획과 특구기술 발굴 업무도 추진한다.

TFT는 이재용 부총장을 위원장으로 산학협력단장, 기획부장 등 UNIST 교직원 13명이 내부위원을, 울산시 미래신산업과 ICT융합 사무관이 외부위원으로 참여한다.

이재용 위원장은 “울주강소특구는 이차전지를 기반으로 대학과 지역사회가 공동 발전하는 터전이 될 것”이라 말했다.

강소특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정·육성 사업으로, 지역 주도형 혁신성장을 위해 새로 도입한 특구제도다. 대학, 연구소, 공기업 등이 협력해 연구·주거·산업·문화 기능이 어우러진 융복합 자족형 혁신연구개발단지를 육성하고 도시와 국가경쟁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울주강소특구는 UNIST를 기술핵심기관으로, 미래형 전지를 특화분야로 지난 7월 신규 선정됐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울주강소특구 육성전략 도식.
<울주강소특구 육성전략 도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