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지난해 통신 sw 세계 시장서 1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노키아, 지난해 통신 sw 세계 시장서 1위

노키아가 세계 통신 소프트웨어 시장점유율에서 1위를 차지했다. 노키아의 소프트웨어 비즈니스 강화 전략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 분석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전문기관 애널리시스 메이슨이 최근 발표한 '2019년 세계 통신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시장점유율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통신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 시장 규모는 전년대비 약 1% 성장한 669억 달러(78조3000억원) 규모로 이 가운데 노키아 매출은 45억달러(5조2600억원)로 1위를 차지했다.

노키아는 지난 2018년 보고서에서도 동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노키아는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native), 다중 네트워크(multi-network), 멀티 벤더(multi-vendor) 기반의 CSF(Common Software Foundation) 용도로 설계된 소프트웨어 제품군을 보유했다. 가상화, 디지털 인프라, 네트워크 오케스트레이션 및 자동화,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 인지분석과 같은 고성장 영역에서도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다.

래리 골드먼 애널리시스 메이슨 네트워크 및 소프트웨어 책임연구원은 “네트워크 가상화와 같은 고성장 영역에서 노키아의 리더십이 성과를 거뒀다”면서 “통신사업자가 클라우드 네이티브 제품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선전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바스카 고티 노키아 소프트웨어 사장 겸 최고디지털책임자(CDO)는 “고객과 고객의 니즈를 이해하는 것이 노키아의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을 태동시킨 원동력”이라면서 “세계 고객이 통신 소프트웨어 구매 시 계속해서 노키아를 우선시하고 있다는 감사를 표한다”고 전했다.

최호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