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K-비대면 바우처로 '1석 3조' 노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 가속·공급 기업 유니콘화·바우처 플랫폼 혁신 등 '1석 3조'의 정책 목표를 세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6만 중소기업에 화상회의와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를 공급할 기업을 선정하면서 이같은 내용의 정책 목표를 내세웠다.

16만개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번 사업의 첫 번째 목표로 삼았다. 오는 2021년까지 이들 중소기업에 원격·재택근무 도입 솔루션과 서비스를 지원,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다.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대다수 중소기업은 자본과 인식 부족 등으로 디지털 방식으로 신속하게 전환하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처해 있다”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16만개 중소기업이 디지털화의 첫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돕겠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정책 목표는 수요기업에 의해 검증받고 평가받은 공급기업을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유니콘 기업으로 집중 육성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2021년까지 민간 자부담금 640억원을 포함해 총 6400억원의 재원이 투입된다. 비대면 서비스 시장이 크게 확대되는 만큼 정부 사업을 디딤돌로 삼아 기술력을 높이고 서비스를 고도화해 성장할 발판을 마련해주겠다는 것이다. 특히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높은 공급기업에는 융자와 투자, 연구개발(R&D), 글로벌 진출 등 중기부의 다양한 정책 수단도 제공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향후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 비대면 서비스 시장의 허브 역할을 넘어 정부 행정혁신의 기초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플랫폼 진화도 추진하기로 했다. 플랫폼에는 비대면 서비스 시장에 대한 다양한 정보들이 축적될 예정이다. 이러한 빅데이터를 새로운 정책과 중소기업 지원 사업을 설계·집행하는 데 적극 활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정부 사업의 질을 높이는 것은 물론이고 민간 공급업체에도 추가 성장할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차 실장은 “사업이 본격적으로 운영되기 시작하면 공급기업과 수요기업들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불편하고 부족한 점들은 계속 보완하게 될 것”이라면서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 우리나라 비대면 서비스 시장 활성화의 거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중기부는 중소기업에 비대면 DNA 심을 359개 기업을 선정했다. 이들은 이달 중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에 등록하고 별도 마케팅에도 나선다. 수요기업은 원하는 공급기업과 서비스를 골라서 이용할 수 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