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통신비 지원 수정해야 4차 추경안 처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차 추가경정예산 통과 요건으로 통신비 2만원 지원 안건의 수정을 재강조 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주 원내대표는 21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당 대표가, 대통령이 (통신비 지원을) 말했다고 고집하는 일이 없어야 22일 본회의에서 예산이 정상 처리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의 이날 발언은 본회의를 하루 앞두고 예결위 4차 추경 조정소위원회가 진행되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사실상 야당에 대한 최후통첩으로 해석된다.

현재 4차 추경안에서 책정된 전국민 통신비 2만원 지원 예산은 전체 7조8000억원 중 9300억원이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 58%가 반대한다고 조사된 설문결과와 민주당을 제외한 국회 내 정당 모두가 반대하고 있다는 점을 들며 통신비 지원의 명분이 없음을 지적했다.

특히 민주당 내에서도 이재명 지사, 김경수 지사, 또 다른 의원들까지 반대하고 있는 만큼, 당 대표와 대통령의 이야기라 해서 끝까지 고집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이어 국민들이 꼭 필요한 곳에 사용을 하거나, 국채를 줄여 예산 규모를 줄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