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콜 시작된 현대차 '코나' 전기차 또 불...14번째 화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7일 오전 3시 40분께 경기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세워진 현대차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했다. 코나 전기차 화재는 이번까지 알려진 것만 14번째다.

불은 차 일부를 태워 25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낸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없다.

17일 새벽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현대차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에서 불이 났다.(남양주 소방서 제공).
<17일 새벽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현대차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에서 불이 났다.(남양주 소방서 제공).>

신고자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펑' 소리와 함께 차 뒷부분에서 연기와 불꽃이 보였다”고 밝혔다. 불이 난 차는 2018년식이며 소유주는 전날 오후 10시께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주차장에 차를 세운 뒤 충전기 케이블을 연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당국은 “전기차 충전기에서 차 배터리를 충전하던 중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소유주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앞서 코나 전기차는 2018년 출시된 이후 국내 9건, 해외 4건 등 총 13건의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지난달 26일 제주도와 지난 4일 대구에서 충전 중이던 코나 전기차에서 불이 났다.

잇단 화재에 현대차는 지난 16일부터 코나 전기차 약 2만5000대를 대상으로 시정조치(리콜)를 진행 중이다.

17일 새벽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현대차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에서 불이 났다.(남양주 소방서 제공).
<17일 새벽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현대차 전기차인 코나 일렉트릭에서 불이 났다.(남양주 소방서 제공).>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