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정책포럼]<119>'포스트 코로나' 그리고 '코로나와 함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 사태가 시작된 지 거의 1년을 채워간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발 폐렴 환자 발생 보도가 첫 전조였다. 이때가 아마도 작년 12월하고도 말 즈음 아니었나 싶다. 이렇게 시작된 코로나가 6개 대륙으로 번지는 데는 고작 두 달밖에 걸리지 않았다.

코로나 대유행이 한 해를 꼬박 넘기리란 예측이 있었지만 이정도일 줄은 몰랐다. 누군가는 메르스, 사스의 예를 들어 8~9개월로 보기도 했다. 전파력은 메르스보다는 높지만 사스보다 낮다고도 했다. 그렇지 않을 거라는 질병학자 경고도 있기는 했다. 실상 일반인 중에 이 만큼이나 긴 코로나와의 동거나 이처럼 감염이 쉽게 번지고 피해가 여기에 이르리라는 것을 예상한 이는 많지 않았으리라 싶다.

얼마 전 한 민간연구소는 우리 경제에 미칠 코로나의 영향이 명목 국내총생산(GDP)으로 약 68조원, 일자리는 68만개가량이 감소할 것이란 예측 보고서를 내놓았다. 앞서 이 연구소는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을 -0.5%로 전망했다. 정부가 시행한 1, 2차 추가경정예산 영향까지 고려한 수치라고 하니 얼마 남지 않은 올해 경제 성적표는 여기서 그리 다르지는 않을 듯하다.

물론 우리 경제는 이보다 더한 파고도 넘어서 왔다. 지난 1998년 외환위기 때는 -5.1%나 됐다. 한참 과거기는 하지만 1980년 오일쇼크 당시는 -1.6%를 기록했다고 한다. 그렇다고 우리 경제의 뚝심과 잠재력을 믿고 느긋할 수 없는 것은 이 -0.5%란 성장률이 이들 두 사건 다음 역대 세 번째라는 점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 가지 다행스러운 점이라면 시간이 지나면서 서서히 기업과 정부도 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지 알아가고 있다.

우선 내수시장에서 투자 부문은 그나마 침체된 소비 부문을 어느 정도 버텨줬다. 공공과 민간 투자가 지속되도록 하는 정책은 필수다. 고용정책의 경우 전문가들 사이에 이견도 있지만, 고용절벽을 막기 위해 공공일자리 공급 그리고 고용 유지 인센티브 강화에는 큰 이견이 없어 보인다.

반면에 기업이나 정부에 코로나 상황을 보는 다른 시각을 요구하는 전문가도 많다. 국내를 대표하는 한 경영학자는 코로나 상황을 '비가역성'이란 표현을 빼고 설명할 수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코로나 사태만 무사히 버티면”이란 전략이 기업에도 정책에서도 전제돼선 안 된다는 의미였다. 코로나가 지나가면 이른바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다시 온전히 콘택트에 기반한 준거와 질서로 돌아가지 않으리라는 점을 생각하면 이 노학자의 한 마디는 백마디 설명을 함축한다고 하겠다.

또 다른 한 가지 예측은 '포스트 코로나'를 대신할 '위드 코로나'의 롱런이다. 보통 지금처럼 코로나의 영향 속에 있는 상황을 '위드 코로나'로 보고 이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돼 가는 과정과 그 이후를 '포스트 코로나'로 말한다.

하지만 최근 일부 기업이나 전문가들은 '위드 코로나'가 정상이자 보편이 된다면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묻는다.

혹자는 기업도 가계도 심지어 정부에서도 '위드 코로나' 전략은 '포스트 코로나'를 기다리는 선택과는 다르다고 말한다. 쉽게 말해 임시변통과 항구적 해결책 혹은 잠시 버티는 것과 지속 가능한 선택의 차이기도 하다는 설명이다.

이미 세 차례 추경예산도 편성됐고, 지난달 10일 제8차 비상경제회의에서는 7조8000억원 규모 4차 추경안도 확정했다. 코로나가 시작된 지 1년이 가까워 오는 이제쯤 정책도 전략도 다시 한번 따져보면 어떨까. 누군가는 정책의 우선순위가 꽤나 많이 바뀔 거라고 전망한다.

박재민 건국대학교 교수 jpark@konkuk.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