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학회 "파격적 디지털 전환과 스마트 혁신 이뤄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중소벤처기업학회는 2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한국판 뉴딜과 중소벤처기업정책'을 주제로 추계학술대회를 열고 한국 중소벤처기업들이 어떻게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경제 재도약의 견인차 역할을 논의했다.

개회사에서 한정화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장(전 중소기업청장)은 “코로나 팬데믹 상황은 글로벌 생태계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있다”면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정책을 중소벤처기업의 기회와 활로 측면에서 모색하는 공론의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고 이번 학술대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병헌 중소기업연구원장과 권호열 정보통신정책연구원장이 주제 발표를 맡았다. 이 원장은 'Post Covid-19 중소기업 정책을 주제로 발표하면서 “언택트 경제에 선제적으로 대응”을 강조하며 “파격적인 디지털 전환과 스마트 혁신”을 주문했다. 이어 그는 “중소기업 육성 종합계획에 따라 향후 중소기업의 제조혁신 고도화와 더불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위상이 높아진 브랜드K를 통해 수출을 촉진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면서 “벤처·스타트업에서도 유니콘 기업 20개를 발굴하는 등 벤처 4대강국으로 진입하는 토대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토론에서는 곽수근 서울대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중소벤처기업부 변태섭 실장, 조봉현 IBK부행장(경제연구소장),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본부장, 남호진 퓨리움 대표, 서강대 임채운 교수가 있어 한국판 뉴딜의 역할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대안을 나눴다.

주제 발표에 앞서서는 △상생협력 △소상공인 △벤처와 기업가정신 △중소벤처기업의 국제화 등에 대한 논문 발표가 이뤄졌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 19와 미대선 등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가 한국판 뉴딜을 위한 중소벤처기업의 기회와 활로를 논의한다는 것은 정말 의미 있고 시의적절하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학회 "파격적 디지털 전환과 스마트 혁신 이뤄야"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