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천 중기부 차관, '2020 중소기업 경영혁신대회' 참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은 25일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회장 석용찬, 이하 '메인비즈협회')가 개최하는 '2020 중소기업 경영혁신대회'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중소기업 경영혁신을 통해 성과 창출에 기여한 유공자 18명과, 경영혁신 우수사례 공모전 수상기업 11개사에 대한 표창 및 상장이 수여됐다.

2020 중소기업 경영혁신대회에 참석한 강성청 중기부 차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2020 중소기업 경영혁신대회에 참석한 강성청 중기부 차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산업훈장을 수여받은 녹돈영농조합법인(대표 박종근)은 1차 산업인 농업을 2차 가공산업 및 3차 서비스업과 융합해 농촌에 새로운 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6차 산업 형태의 비즈니스모델을 통해 작년 대비 올해 매출 98% 증가한 162억원을 기록하는 성과를 보여줬다.

그 밖에 대통령 표창은 전선 지중화 사업의 핵심부품인 초고압 코일을 국산화한 평화메탈의 홍용의 대표가 수상했다.

국무총리 표창은 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기존 의약품 유통방식을 개선한 대흥약품의 조인구 대표와 조선업 불황에도 사업다각화 전략을 통해 투자와 고용을 확대한 매일마린의 김명진 대표가 수상했다.

경영혁신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루다(대표 김용한)는 직무발명 보상제도와 부서별 맞춤형 평가제도 등 조직 내 인센티브를 적극 도입해 경영성과를 극대화한 경영혁신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올해로 설립 10주년을 맞이한 메인비즈 협회의 노력과 헌신이 있었기에 1만9000개의 메인비즈 기업이 우리경제의 든든한 허리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메인비즈 기업과 협회에 감사를 표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