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바우처' 신청기업 10만곳 돌파 '흥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0월 초보다 하루 신청건수 5배 급증
올해 예산 소진…접수 조기 마감
재택근무 분야 매출 80.3% 압도적
중기부 "페이백 등 부정행위 강력조치"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수요기업 신청 접수 추이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 정부 사업에 중소·벤처기업 10만개사가 몰렸다. 코로나19 장기화 국면에 재택근무 수요가 커지면서 신청 기업이 급증했다. 정부는 실효성 있는 사업 추진과 함께 부정영업 행위 방지 등 문제 개선 및 사후관리에도 집중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3일 신청·접수를 마감한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 사업에 총 10만1146개 기업이 신청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청이 많아지면서 조기 마감됐다. 올해 예산 소진으로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한 기업은 내년도 예산이 확정되는 대로 지원한다.

'비대면 바우처' 신청기업 10만곳 돌파 '흥행'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 사업은 영상회의,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기업당 최대 400만원을 바우처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청이 시작된 10월 초보다 이달 마지막 주 일평균 신청 건수가 5배나 늘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최근 일일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기업의 비대면 서비스 수요도 급증한 것으로 관측된다.

신청 기업을 보면 업력 기준 7년 미만의 창업 기업이 5만5498개(54.9%)로 7년 이상 기업 4만5585개(45.1%)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공급업체 가운데 매출액 상위 10개 기업의 매출 비중은 60.1%였다. 중소기업 매출 비중은 79.2%, 중견기업은 20.8%였다. 중기부는 특정 공급 기업으로의 매출 쏠림 현상은 우려한 것보다 크지 않았다고 밝혔다.

바우처 서비스 결제 현황을 보면 재택근무 분야 매출이 80.3%로 압도했다. 그 뒤를 에듀테크(8.7%), 영상회의(5.7%), 네트워크·보안솔루션(5.0%) 등이 이었다. 수요기업이 가장 많이 결제한 서비스 상품도 1~10위 모두 전자결재, 메신저, 회계·인사관리, 일정관리 등 재택근무 분야에 집중됐다.

컨설팅과 행사기획 업체 스타리치에이치알의 임희도 대표는 “10%만 지급, 부담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면서 “컨설팅 업무와 교육도 영상서비스 기능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등 코로나19 발생 이후 불편해진 부분이 많이 해소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중소기업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부정행위 의심 사례도 속출했다. 중기부는 △중개책〃판매책 등에 의한 사업신청 대리 행위 △판매수수료 일부 페이백 지급 △서비스 구매 시 고가 물품을 제공하는 '끼워팔기' △시중가보다 비싸게 판매하거나 고가 결제를 유도하는 등 48건이 신고센터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민관합동 부정행위 방지 점검반을 가동하고 공급기업의 서비스 결제 점유율 25%를 초과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 가이드라인도 마련, 사후관리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용순 중기부 벤처혁신정책관은 “공급과 수요기업 모두에서 비대면 바우처 사업의 필요성이 확인됐다”면서 “일부 기업의 잘못된 행태로 사업 취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부정행위 적발 시 선정 기업 취소, 보조금 환수, 형사고발 등 강력히 조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