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집 뜰 일 없으니 떠버린 집콕가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드뉴스]집 뜰 일 없으니 떠버린 집콕가전 />
[카드뉴스]집 뜰 일 없으니 떠버린 집콕가전 />
[카드뉴스]집 뜰 일 없으니 떠버린 집콕가전 />
[카드뉴스]집 뜰 일 없으니 떠버린 집콕가전 />
[카드뉴스]집 뜰 일 없으니 떠버린 집콕가전 />
[카드뉴스]집 뜰 일 없으니 떠버린 집콕가전 />
[카드뉴스]집 뜰 일 없으니 떠버린 집콕가전 />
[카드뉴스]집 뜰 일 없으니 떠버린 집콕가전 />

올 한해 코로나19 여파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지루한 '집콕 생활'에 유용한 식기세척기, 의류관리기 등 신가전 판매량이 늘었다. 재택근무 필수품 노트북과 홈카페와 베이킹에 필요한 커피메이커, 토스트의 판매량 증가도 두드러 졌다.

장준석기자 gbjj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