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뷰티 디지털혁신] 삼성물산 패션부문 비상경영 '끝'...온라인 시너지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식몰 'SSF샵' 활성화...AI 큐레이션 적극 활용
수십만벌 의류 중 세트 20개 추천...맞춤형 스타일 실시간 제시
빈폴 스포츠 철수 등 체질 개선...작년 적자 딛고 새 도약 준비

최근 전 산업에 걸쳐 '디지털 전환(DX)'이 화두로 떠올랐다. 패션·뷰티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소비 축이 온라인으로 옮겨가면서 과거 방문판매와 오프라인 매장 중심 판매 전략이 관건 이었다면 앞으로는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DX 완성도가 성패를 가를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최대 뷰티 체인점 회사인 얼타 뷰티(Ulta Beauty)는 S&P500 종목 중 지난 10년 동안 7500%이상 주가가 상승한 브랜드다. 공격적인 매장 확장 전략과 함께 온라인 사업 강화도 적극적으로 이어왔고 이는 코로나19 폭풍에서도 빛을 발했다.

국내 패션·뷰티업계도 온라인 소비 전환에 대한 대응이 올해 본격화되고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변화하는 모습에 기대가 모아진다. 전자신문은 국내 대표 패션·뷰티기업들의 디지털 전환 전략을 시리즈를 통해 조망한다. <편집자 주>

삼성물산 온라인 숍에서 서비스 중인 패션 추천 AI. [사진 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 온라인 숍에서 서비스 중인 패션 추천 AI. [사진 제공:삼성물산]>

올 초까지 이어진 브랜드 구조조정을 끝낸 삼성물산 패션 부문이 디지털 전환으로 반등에 나선다. 지난해 말 조직개편을 통해 이준서 부사장을 수장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영업 조직을 영업본부로 통합했고 온·오프 영업전략을 주도할 영업전략담당을 신설했다. 영업전략담당 신규 임원으로는 이귀석 상무를 온라인부문장으로는 김동운 상무를 신규 선임했다.

조직개편과 인사를 통해 채비를 갖춘 삼성물산은 올해 실적 회복을 위한 수익성 개선에 돌입한다. 지난해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매출액 1조5450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7320억원) 대비 10.8% 역신장했고 영업이익은 2019년 320억원에서 지난해 360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지난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여파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비상경영을 통한 체질 개선을 단행했다. '빈폴 스포츠'를 과감히 철수하고 '빈폴 액세서리'는 온라인 브랜드로 전환했다. 해당 매장 50여곳은 이번 달 까지만 운영한다. 앞서 '빈폴키즈'도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바꾼바 있다.

이와 함께 임직원 임금 반납 등으로 긴축 경영에도 돌입, 허리띠를 졸라맸다. 삼성물산 패션 부문 임원들은 지난해 7월 임금의 10~15%를 자발적으로 반납했고 전 직원의 근무 체계를 주5일제에서 주4일제로 전환했다. 작년 말까지 희망자에 한해 한달 간 무급휴직제도를 시행키도 했다.

강도 높은 비상경영을 끝내고 올해는 온라인 강화 등 반등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디지털 판매채널 전환 뿐 아니라 자체 공식 몰인 SSF샵 활성화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POSTECH(포항공과대학교)과 손잡고 지난 1년간의 연구 끝에 개발한 AI 기반 패션 큐레이션 서비스를 적극 활용한다.

해당 서비스는 패션 전문가가 만든 스타일링을 학습해 고객이 고른 옷과 가장 잘 어울리는 옷들을 추천한다. 기존 패션 AI는 고객이 함께 구매한 옷을 통계적으로 처리해 보여주거나 유사한 옷을 찾아주는 데 그쳤다면 현재 개발된 AI는 고객이 상의를 고르면, 하의, 외투, 신발, 가방을 어울리는 스타일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추천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AI는 매일 삼성물산에서 판매되는 수십만벌의 의류에 대해 어울리는 스타일 세트 20개를 추천한다. 총 수백만 벌의 스타일 추천에 기존에는 30시간 이상이 소요되어 1일 단위 서비스가 불가능했지만 총 추천 소요 시간을 실시간 처리 가능하게 단축시켰다.

또 이 AI는 모든 고객에게 동일한 스타일을 제시하지 않는다. 고객이 이전에 구매하거나 관심을 보인 옷들을 기반으로 개인화된 추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관계자는 “삼성패션만의 전문화된 데이터를 학습한 AI는 이제 상당한 수준의 스타일링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머지 않아 나만의 AI 스타일리스트 도움으로 고객들이 편하게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표. 삼성물산 패션부문 디지털전환 성과

[패션,뷰티 디지털혁신] 삼성물산 패션부문 비상경영 '끝'...온라인 시너지 박차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