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재훈 현대차 사장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과…근본적 해결 위해 노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차가 차세대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처음 공개하는 자리에서 코나 일렉트릭(EV) 화재에 대해 사과했다.

23일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아이오닉 5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최근 코나 EV 화재 이슈로 고객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맨 오른쪽)이 아이오닉 5와 기념 촬영을 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맨 오른쪽)이 아이오닉 5와 기념 촬영을 했다.>

장 사장은 “배터리 제조사인 파트너사, 국토부와 함께 원인 조사에 대한 부분을 적극적으로 진행해왔고 협의를 통해 국토부 신고, 또 이후로 이어지는 일련의 절차를 밟아나갈 것”이라면서 “하루빨리 고객의 안전을 위한 근본적 해결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화재 원인과 해결 방안 등이) 발표될 것으로 본다”면서 “이는 공식 채널을 통해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신차를 공개하는 자리에서 코나 EV 화재를 언급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그만큼 현대차 입장에서는 코나 EV 화재로 인한 소비자의 불안감을 떨치고 전기차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극복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다.

현대차는 E-GMP를 기반으로 한 아이오닉 5 안전성도 거듭 강조했다.

파예즈 라만 차량아키텍쳐개발센터장 전무는 “안전에 가장 중점을 뒀다”면서 “가장 중요한 한 가지를 정하라면 동승객을 안전하게 지키고 배터리를 지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라만 전무는 “승객 보호를 위해 초고강도 구조를 적용해 충돌 시 충격이 탑승 공간까지 전달되지 않도록 충격을 분산했다”면서 “안전성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봤을 때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