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당 소속 의원·보좌진 3기 신도시 부동산 보유 현황 파악 들어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윤리감찰단, 협조공문 보내
전·답·임야·대지 등 10일까지 신고
'LH 투기 방지법' 이달 중 최우선 처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박 후보 캠프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박 후보 캠프에서 열린 제1차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당이 소속 국회의원과 보좌진들의 3기 신도시 부동산 보유 현황 파악에 착수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땅 투기 의혹 불똥이 여의도로 번지는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은 이날 민주당 국회의원실에 '소속 국회의원 및 보좌진의 3기 신도시 지역 부동산 보유현황 협조 요청 공문'을 보냈다. 3월 현재 3기 신도시 내 부동산 보유현황 신고 대상자는 국회의원 본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 보좌진은 본인과 배우자로 한정지었다. 신고부동산은 전, 답, 임야, 대지, 도로 등으로 신고대상인 사람은 오는 10일까지 당에 신고해야 한다.

3기 신도시 지정 지역은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고양 창릉, 부천 대장, 과천, 광명·시흥 등이다.

민주당 윤리감찰단이 당에 보낸 공문
<민주당 윤리감찰단이 당에 보낸 공문>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최근 LH 직원들 투기 의혹으로 시민들이 얼마나 큰 분노와 실망을 느낄지 저희들도 잘 안다. 정말 송구스럽다는 말씀 드린다”며 “가장 강력하게 응징하고 가장 강력한 재발방지대책 최단 시일 내 수립해서 다신 이런 일 없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본인 명의 거래에 대해서는 (총리실 조사로) 밝혀낼 수 있겠지만, 가족이나 친인척 포함한 가·차명 보유는 강제수사를 통해서라도 있는 그대로 모든 것 밝혀내고 현행법이 허용하는 가장 강력한 처벌 하겠다는 약속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문제는 시민 사회의 제보에서 시작됐다. 앞으로 강제 수사과정을 시민 사회와 협력해 수사한다는 체제로 임한다는 것을 약속드린다”며 “한 점의 의심도 남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금융 범죄와 마찬가지로 공직자 투기 이익 환수하겠다. 투기이익에 대해서 3~5배의 벌금 부과하는 내용 법안은 문진석 의원이 이미 발의했고, 박상혁 의원은 오늘 발의한다”며 “투기 환수, 투기 공직자 취업 인허가 제한을 포함한 이른바 'LH 투기 방지법'을 3월 국회에서 최우선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3기 신도시 지정 지역

<자료:더불어민주당>

민주, 당 소속 의원·보좌진 3기 신도시 부동산 보유 현황 파악 들어가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