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5년 드론택시로 타고 서울에서 대구까지...UAM 기술로드맵 확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해 K-드론시스템을 활용해 UAM을 시연한 모습
<지난 해 K-드론시스템을 활용해 UAM을 시연한 모습>

정부가 2035년에는 드론택시로 불리는 도심항공교통(UAM)을 이용해 서울에서 대구까지 이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2025년 상용화 이후 2035년까지 청사진에 맞춰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UAM 실용화를 위한 '한국형 UAM(K-UAM) 기술로드맵'을 31일 제32차 경제중앙대책본부에 상정·의결했다.

로드맵은 UAM 시장 초기(2025~2029), 성장기(2030~2034), 성숙기(2035~) 등 주요 3단계로 시장을 구분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기술을 제시했다. 전문가들은 2035년 성숙기가 되면 배터리 용량 증대와 기체 경량화에 힘입어 비행가능 거리가 서울~대구간 거리인 300㎞로 증가하게 되고, 속도도 2025년 150km/h에서 300km/h로 빨라진다고 시나리오를 설정했다. 자율비행, 야간운항, 이착륙장 증설에 따른 노선 증가와 기체양산체계 구축이 요금현실화로 이어져 대중화가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안전한 기체는 물론 교통수단으로서 이용할 수 있도록 저소음 기술, 경제성을 갖춘 배터리, 전문인력 양성 등 생태계가 필요하다.

2035년 드론택시로 타고 서울에서 대구까지...UAM 기술로드맵 확정

기술로드맵에서는 △기체 안전성 △교통수단으로서의 수용성 △경제성 △지속가능성을 위한 생태계 충족 기술 청사진을 보여줬다.

기상변화·충돌 등 위험요인을 대비해 K-드론시스템과 연계한 UAM 운항 및 관제절차, 실시간 기상·재난정보 등를 고려한 최적 비행경로시스템을 개발한다. 고도와 빈도를 고려한 공역설계, 다중통신, 정밀항법도 필요하다.

교통수단으로서 역할을 위한 저소음·저탄소 장치를 개발하고 도심장애물이나 기상위험에 대응할 수 있는 정보수집 기술도 마련한다.

2035년 드론택시로 타고 서울에서 대구까지...UAM 기술로드맵 확정
2035년 드론택시로 타고 서울에서 대구까지...UAM 기술로드맵 확정

정부는 2025년 초기 상용화 시기에는 기체 가격이 15억원 정도로 고가이지만 성숙기에는 7억 5000만원 정도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배터리와 같은 핵심 부품 가격 경쟁력 확보가 최우선 과제다. 운영수익성과 이용객 편의 증진을 위한 보안 검색 기술도 기술 개발 로드맵에 포함했다.

자율비행 및 충돌회피 핵심기술, 실시간 운항정보 기반 교통관리 자동화기술 개발을 위해 인력 양성도 담았다. 산학 연계형 전문인력 양성체계 및 운영자·종사자 자격 제도 등도 마련한다.

정부는 2035년까지 정부 지원이 필요한 분야에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과학기술정통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기상청 등 다부처 공동 신규 R&D도 기획할 예정이다. UAM 기술분야 실증을 위한 'K-UAM 그랜드챌린지'와의 연계 및 활용을 위한 UAM특별법 제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은 “UAM은 아직 실현되지 않은 시장이지만 기존 항공분야와는 달리 주요 선진국들과 경쟁 가능한 새로운 시장이며 도전”이라면서 “우리나라 항공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린 만큼 새로운 기술로드맵이 원활히 추진 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의 적극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기별 UAM 시장 변화 형태】
 

2035년 드론택시로 타고 서울에서 대구까지...UAM 기술로드맵 확정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