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장관, 韓·美 에너지장관회담 개최…에너지 협력 확대방안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나라와 미국이 에너지정책 협력채널 격상과 청정에너지 분야 기술협력 강화 등 양국 간 에너지 협력 의지를 다졌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영상으로 제니퍼 그란홈 미국 에너지부 장관과 '한·미 에너지 장관회담'을 개최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양국은 교역·투자 확대 등 에너지 분야 상호 호혜적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친환경·저탄소 에너지신산업 육성 등 지속적 협력 필요성에 동의했다. 또 이달 개최 예정인 미국 주도 기후정상회의와 우리 정부가 다음달 진행 예정인 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성 장관은 “2050년 탄소중립 목표 선언을 계기로 한·미 양국의 정책목표와 방향이 일치하고 있다”면서 “양국 에너지 분야 협력이 석유, 가스 등 전통 분야를 넘어 전기차 배터리, 태양광, 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분야로 확산되고 있고, 이를 더 가속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란홈 장관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이 특정 국가를 넘어 긴밀한 글로벌 협력을 필요로 한다는 것에 같은 뜻을 내비쳤다.

이 날 양국 장관은 △국장급 협력채널인 '한·미 에너지정책대화'의 장관급 격상 추진 △민간 차원 비즈니스 정보 및 인적 교류, 투자 프로젝트 논의 등을 위한 양자 협력채널 강화 △미래 청정에너지기술 분야 공동연구개발 협력과 실증 프로젝트 기반 사업화 성과 도출 등에 관해 논의했다.

또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분쟁이 원만하게 마무리된 것을 계기로 양국 정부와 기업들이 관련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