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아토아트 '아토제이드 천연 옥꽃', 서울 어워드 우수상품 2년 연속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갤러리 아토아트 천연 옥꽃 매그놀리아 클래식
<갤러리 아토아트 천연 옥꽃 매그놀리아 클래식>

홈데코 전문기업 갤러리 아토아트(회장 장혜순) 천연 옥꽃 아토제이드가 서울산업진흥원에서 주최하는 '2021 서울 어워드 우수상품'에 선정됐다.

천연 옥꽃 '매그놀리아 클래식'은 아토제이드 우수 브랜드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울 어워드 우수상품에 선정됐다. 보석감정을 받은 천연 옥 원석을 수작업으로 세공, 꽃과 잎까지 정교하게 제작됐다. 집안과 사무실, 회의실 등 어느 곳에서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소품으로 폭넓게 활용된다.

아토제이드 천연 옥꽃은 원적외선을 방출(4미터 이내), 공기 정화 효과를 갖췄다. 실내 공기 유해물질 탈취 효과도 있어 건강에 도움을 준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에서 원적외선 방사율(91.7%), 포름알데히드 탈취율(40%), 암모니아 탈취율(67.3%) 인증을 받았다.

품격 있고 수려한 외관과 기능성까지 모두 갖춘 우수한 제품으로서 상품 경쟁력과 향후 성장 가능성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아 2년 연속 우수상품으로 선정됐다는 설명이다.

갤러리 아토아트 관계자는 “코로나19 시대에 인테리어와 건강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많은 고객이 옥꽃을 선물용으로 찾고 있다”며 “화분 명판에는 마음을 담은 메시지나 추억이 담긴 사진으로 따뜻한 정을 전할 수 있어 언택트 시대 필수템으로 각광받고 있다”고 말했다.

아토제이드 천연 옥꽃은 혁신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수년의 개발기간을 거쳐 탄생했다. 발명 특허(제10-1897185)와 다수의 디자인 특허(제30-0896110호, 제30-1102318호 등)도 등록했다.

승진·취임, 상견례, 생일, 축하 꽃다발뿐만 아니라 생화 반입이 어려운 병원 병문안 선물 등 상황에 맞게 다양한 선물로 활용도가 높다. 감사패 등 용도로도 구매가 활발히 이뤄져 선물 문화 주요 트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장혜순 갤러리 아토아트 회장은 “건축박람회에 옥꽃을 본 관람객으로부터 '신기하다', '아이디어가 대단하다, '이런 제품을 만들다니 너무 놀랍다' 등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며 “대기업과 금융기관에서 승진·창립 기념 선물 등으로 대량 구입이 늘면서 앞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진출도 적극적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산업진흥원(SBA)에서 진행하는 서울 어워드는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 상품성 등을 모두 갖춘 국내 제품을 대상으로 매년 각 분야 전문가가 엄격한 심사를 거쳐 우수 상품을 선정하는 브랜드 시상식이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