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스마트시티 플랫폼 구축 위해 글로벌 기업과 다자간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김동현 오토데스크코리아 지사장, 주영창 융기원 원장, 문석환 앤시스코리아 지사장.
<왼쪽부터 김동현 오토데스크코리아 지사장, 주영창 융기원 원장, 문석환 앤시스코리아 지사장.>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이하 융기원)은 스마트시티 관련 각종 기술 개발 및 적용을 위한 플랫폼 구축과 협력을 위해 앤시스코리아, 오토데스크코리아와 다자간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융기원에서 진행된 이날 체결식에는 융기원 주영창 원장을 비롯해 앤시스코리아 문석환 지사장, 오토데스크코리아 김동현 지사장 등이 참석했다.

세 기관은 협약에 따라 △스마트시티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한 연구개발(R&D) △지속가능한 한국형 스마트시티 인프라 구축을 위한 기술 정보 교류 및 자문 △스마트시티 관련 정부사업 협력 등 스마트시티 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각 조직의 최첨단 정보통신기술과 노하우를 활용하여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협력하고 현재 직면하고 있는 주거, 교통, 환경, 안전, 에너지 등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힘을 합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주영창 융기원 원장은 “과학기술과 R&D는 국민의 안전하고 편안한 일상생활을 위해 필수 요소”라며 “스마트시티는 국민이 가장 쉽게 체험할 수 있는 과학기술 연구의 미래이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이 스마트시티 발전을 위한 새로운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앤시스코리아는 앤시스(Ansys)의 대한민국 지사로 종합적인 CAE(Computer Aided Engineering) 솔루션 및 이와 관련한 각종 지원 및 교육, 세미나, 위탁 해석, 컨설팅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오토데스크코리아는 글로벌 설계소프트웨어(CAD) 기업 오토데스크의 한국 지사로 제품 설계 및 제조, 건축과 엔지니어링, 건설 등 산업 전반에 걸쳐 폭넓은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