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혁신 스타트업과 장애인 사회안전망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임팩트업스 참여 기업 대표들이 언택트 미팅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임팩트업스 참여 기업 대표들이 언택트 미팅을 하고 있다.>

SK텔레콤이 혁신 스타트업과 협업으로 장애인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2019년부터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이 사회적가치 실현과 비즈니스 성장을 동시에 이루도록 지원하는 '임팩트업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임팩트업스 1기로 시각장애인 스마트폰 접근성 강화 솔루션을 개발한 에이티랩을 지원했다. 2기로 장애인 권익 향상을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를 제공하는 센시, 오파테크, 와들, 코엑터스 등 4개 기업을 선발했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 기반 시각장애인용 점자 변환 소프트웨어 개발사 센시가 점자 교육교재나 전공서적, 전문서적, 참고서 등 확대에 기여하도록 지원한다.

점자학습기 '탭틸로' 개발사 오파테크와 AI 스피커 '누구'에 기반한 '스마트 점자학습 시스템'을 전국 맹학교와 복지관 등에 제공하고 있다.

시각장애인용 AI 기반 모바일 쇼핑앱 '소리마켓'을 개발한 와들은 AI로 누구나 장벽 없이 쇼핑 정보에 접근하고 편리하게 제품을 소비하도록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있다.

코액터스는 청각장애인 기사 일자리 창출과 안전한 차량 운전을 지원하는 '고요한 M' 서비스를 제공한다. SK텔레콤은 택시 호출 신호를 잘 인지하도록 깜빡이 알림기능 등을 티맵 택시 앱에 구현했다. 청각장애인 전용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과 T케어 스마트워치도 탑재했다.

SK텔레콤은 모두의셔틀과 '착한셔틀 모빌리티' 프로그램으로 장애인 자유로운 이동권 확보도 돕는다.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중증장애인 출퇴근을 돕기 위해 자택에서 근무지까지 셔틀버스를 지원한다. SK텔레콤과 티맵모빌리티는 T맵 데이터 분석 기반 최적 안전경로를 제공한다.

향후 장애인 셔틀을 노약자, 임산부 등 사회적 약자 계층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달부터 일반 기업도 기부협약 형태로 장애인 이동권 보장에 함께 기여하도록 사업 모델을 세분화하고 다양한 기업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여지영 SK텔레콤 오픈콜라보담당은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ICT 서비스 제공 스타트업을 꾸준히 지원하고 사회안전망 강화와 장애인 신규 고용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