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자생한방병원, 건전한 보험문화 조성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석현 현대해상 자동차보험부문장(오른쪽)과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이 건전한 보험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이석현 현대해상 자동차보험부문장(오른쪽)과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이 건전한 보험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현대해상(대표 조용일·이성재)은 자생한방병원(병원장 이진호)과 '건전한 보험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자생한방병원 본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석현 현대해상 자동차보험부문장과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이번 협약으로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보험 범죄에 공동 대응하고, 건전한 보험환경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합의금을 노린 고의 충돌사고나 동승자를 모집해 보험사기에 가담시키는 행위, 브로커를 통한 환자 알선 등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정기 협의체 운영해 보험 범죄 예방을 위한 정보교류와 상호 협력체계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석현 부문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가 보험 범죄에 대한 문제 인식을 함께하고, 보험 범죄 예방을 위한 공동 대응을 통해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을 줄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